이천서 직위해제 경찰관 극단적 선택…"경위 조사중"
이천서 직위해제 경찰관 극단적 선택…"경위 조사중"
  • 박건 기자
  • 승인 2020.02.23 23:59
  • 댓글 0
  •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천에서 직위해제 상태의 30대 경찰관이 극단적인 선택을 한 채 발견됐다.

23일 이천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4시 50분쯤 이천시의 한 아파트 상가 옥상 부근에서 이천경찰서 모 지구대 소속 A(37) 경사가 숨져 있는 것을 주민이 발견해 신고했다.

경찰은 A경사가 지난 21일 밤 이후 이 아파트 자신의 집에서 뛰어내린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

지난해 말 한 사건 관계인으로부터 고소당한 A 경사는 최근 경찰 조사를 받았으며, 지난 19일 직위 해제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별개로 A경사는 지난달 이천의 식당에서 싸움이 났다는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했다가 자신의 마스크를 강제로 벗긴 40대 여성 목격자를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체포했다가 피소된 바 있다.

이천서는 이 사건에서 A경사가 정당한 법 집행을 한 것으로 보고, 징계 대상이 아니라고 판단했다.

경찰 관계자는 "A경사가 최근 직위 해제된 것은 40대 여성 목격자 체포 사건과는 아무런 관련이 없다"며 "A경사의 사망 경위 등을 면밀히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박건기자 90viru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