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코로나19에 인천∼베네치아 노선 날개 접는다
아시아나항공, 코로나19에 인천∼베네치아 노선 날개 접는다
  • 연합뉴스
  • 승인 2020.02.27 20:19
  • 댓글 0
  •   5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달 28일까지 운항 중단 결정
로마·바르셀로나 노선도 감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아시아나항공이 유럽 노선도 감축하기로 했다. 유럽 노선 감축은 이번이 처음으로, 향후 확대될 경우 매출에 큰 타격을 줄 것으로 보인다.

27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아시아나항공은 주 2회 운항하던 인천∼베네치아 노선의 운항을 다음달 4∼28일 중단하기로 했다.

주 7회 운항하던 인천∼로마 노선은 다음달 6∼28일, 주 4회 운항하던 인천∼바르셀로나 노선은 다음달 10∼28일 각각 주 4회와 주 3회로 감편해 운항하기로 했다.

AP 등 외신에 따르면 유럽에서 가장 확진자가 많은 이탈리아는 26일(현지시간) 감염자 수가 400명으로 늘어났다. 사망자도 12명에 이른다. 스페인 바르셀로나 등에서도 확진자가 발생했다.

일단 지역 사회 감염이 확인된 노선을 중심으로 여객 수요가 줄면서 해당 노선의 운항을 줄인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미국 국무부가 26일(현지시간) 한국에 대한 여행경보를 2단계인 ‘강화된 주의’에서 3단계 ‘여행 재고’로 격상한데다 한국발 입국자에 대한 제한을 강화하는 국가가 빠르게 늘고 있어 조만간 미주와 유럽의 하늘길도 타격을 입을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코로나19 여파로 운항이 중단되거나 감축된 노선은 중국과 동남아 등 중단거리로 저비용항공사(LCC)의 주력 노선이었지만 미주와 유럽은 대형항공사(FSC)인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매출의 상당 부분을 차지한다.

아시아나항공의 경우 전체 매출액에서 유럽 노선이 차지하는 비중이 작년 기준으로 15%에 달했다.

업계 관계자는 “중국, 동남아 노선이 막히면서 LCC 업계가 생존 위기에 처한 상황에서 미주와 유럽 노선까지 닫히면 대형항공사들도 회복하기 쉽지 않을 것”이라고 우려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