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텔레그램방 성범죄 124명 검거…n번방 창시 '갓갓' 추적중
경찰, 텔레그램방 성범죄 124명 검거…n번방 창시 '갓갓' 추적중
  • 박건 기자
  • 승인 2020.03.22 23:21
  • 댓글 0
  •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이 텔레그램을 이용한 디지털 성범죄를 저지른 이용자 100명 이상을 검거했다.

22일 경찰청에 따르면 경찰은 지난해 9월부터 ‘n번방’으로 대표되는 텔레그램 성 착취 대화방에 대한 수사를 벌인 결과 지난 20일까지 총 124명을 검거했다.

이 가운데 ‘박사’로 이름을 알린 조모씨를 포함해 총 18명을 구속했다.

특히 경찰은 지난달 10일부터 경찰청·지방청에 설치된 사이버성폭력수사팀을 동원해 텔레그램과 다크웹, 음란사이트, 웹하드 등 사이버 성폭력 4대 유통망에 대해 집중단속을 나서 한 달간 58명을 붙잡았다.

그러나 ‘n번방’을 처음 만든 인물로 알려진 ‘갓갓’이라는 닉네임을 쓴 운영자는 아직 붙잡히지 않았다.

경찰 관계자는 “국제공조와 아이피 주소 추적 등을 통해 아동·청소년 등이 등장하는 성 착취물을 유통하는 텔레그램 대화방 운영자와 제작자, 유포자, 소지자 등 다수를 검거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아직 미검거 상태인 ‘갓갓’을 추적하는 중이며, 대화방을 외부로 홍보하는 과정에 집집중해 수사망을 좁히고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경찰은 ‘박사’라는 닉네임을 쓰며 미성년자 등 수십명을 협박해 성 착취물을 찍게 하고, 이를 유포해 억대 범죄수익을 챙긴 혐의로 20대 조씨를 이달 16일 검거해 구속했다.

조씨의 범행으로 인한 피해자는 현재까지 확인된 것만 74명에 달한다.

경찰은 조씨의 공범 13명을 검거해 그중 4명을 구속 상태에서 검찰에 넘겼고, 나머지 9명에 대해서는 수사 중이다.

한편 '텔레그램 n번방 용의자 신상공개 및 포토라인 세워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와대 국민청원은 22일 오후 11시 200만명이 넘는 동의를 받았다. 이는 청와대 국민청원 역대 최다이다.

'박사' 조씨 외에 해당 방을 이용한 이들의 신상까지 공개하라는 국민청원에 참여한 인원도 100만 명을 넘긴 상태다./박건기자 90viru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