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 경선 재심청구...고영인 검찰에 고발
김현, 경선 재심청구...고영인 검찰에 고발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0.03.23 19:14
  • 댓글 1
  •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더민주·안산단원갑) 국회의원 예비후보는 당내 경선 과정에서 벌어진 고영인 예비후보의 허위사실 유포, 허위경력 기재 및 후보자 비방 등 불공정 행위에 대해 당 공직선거후보자추천재심위원회에 재심을 청구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날 김 예비후보 측은 “고 예비후보 측은 당내 경선에서 승리하기 위해 이미 무혐의로 판결 난 ‘세월호 대리기사 폭행’을 소재로 조직적인 네거티브를 자행한 지지자들의 행위를 묵인하는 등 후보자의 명예를 실추시켜 경선 판도에 영향을 끼쳤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는 박근혜 전 대통령 시절, 청와대와 새누리당이 새정치민주연합이나 세월호 유가족들을 공격하기 위해 활용했던 프레임을 그대로 차용한 것으로 416의 아픔을 간직한 안산단원갑의 예비후보로서 정치적 도의를 저버리는 행위”라고 강조했다.

또 김 예비후보 측은 “고 예비후보자 홍보물에 표기된 ‘2010년 경기도대표의원으로서 초·중 무상급식 실현’이란 문구는 명백히 허위사실이다”고 지적한 뒤, “2012년 11월 25일 경기도의회 민주당 성명서에 무상급식지원예산 ‘0’원으로 표기돼 있는데다 고 예비후보가 2012년 총선 출마를 위해 사퇴한 지 2년 후인 2014년 12월 말, 2015년 경기도 예산에 ‘학교교육급식비(무상급식)’ 237억이 최초 편성됐기 때문이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의결, 진행된 안산단원갑을 비롯한 6개 지역 시민 100% 국민경선방식 또한 ‘반칙과 편법’이란 비난으로 해당 행위를 서슴치 않았고 이 과정에서 당의 지침에 따라 중립을 지켜야 할 일부 시·도의원들이 조직적으로 개입해 부정 여론 조성에 동참하는 등 경선 결과에 심각한 영향을 끼쳤다”고 주장했다.

김 예비후보 측은 “경선 결과 발표일인 20일 오후 선거사무소에 운집한 지지자들과 술과 족발 등 음식을 함께 나눠 먹었음이 확인됐고, 경선결과 발표시간인 10시 30분보다 이전 시간대에 고 예비후보가 만세를 부르며 이겼다고 지지자들과 자축을 벌였다는 현장 제보자들의 증언과 단톡 사진을 다량 확보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경선결과 개봉 후, 양측의 참관인들이 확인하고 핸드폰을 되돌려 받은 시점이 10시 29분이며 당의 발표가 10시 30분임을 감안하면 내부 내통자가 있지 않고서는 불가능한 일”이라며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허위사실 유포, 허위경력 기재 등 위법이 자행된 만큼 검찰 고발을 통해 철저한 사실관계를 규명하겠다”고 덧붙였다.

/안산=김준호기자 jhki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류한우 2020-03-24 08:17:07
졌으면 깔끔하게 털고 화끈하게 밀어주는것이 당도 살고 본인도 사는걸 모르는 분이 생각보다 많은듯, 이러다 탈당해서 나오면 다 죽는길. 이러다 민주당 의정부, 동대문, 금천 다 미통당이 이기겠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