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와 함께 하는 오늘]내몰린 바다
[詩와 함께 하는 오늘]내몰린 바다
  • 경기신문
  • 승인 2020.03.25 20:00
  • 댓글 0
  •   16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몰린 바다

                                   /전영란



우리 동네 해남읍 복평리

바다로 달리던 유년은 어디쯤 있나



농게 집을 점령한 낙지가 평수를 늘리고

서리 내릴 때부터 봄이 필 때까지 잠자던 짱뚱어는

부드러운 바람을 감고

온몸으로 개펄에 시를 썼다



수런거리던 조개들

바스락바스락 사랑을 나누면

때에 맞춰 사람들은 바구니를 들고 바다로 나갔다

그 사랑을 먹고 우리 키는 훌쩍 자랐다



해초와 산야초가 입 맞추는

바닷가 비탈에 서서 나는

밀려갔다 밀려오는 파도의 말에 귀 기울였다



지도를 바꾸겠다고 달려든 사람들

불도저와 포클레인을 불러들여

안절부절못하던 바다는

제 몸의 무게만큼 새 땅을 머리에 얹었다



낙지 짱뚱어는 먼 곳으로 이사 가고

바지락 꼬막 석굴은 씨를 남기지 않았다

내몰린 바다, 방조제 밖으로 물러가며



내 가슴으로 가득 밀려왔다

■ 전영란 1955년 전남 해남 출생. 방송대 국어국문학과를 졸업해 창조문학 시 부문에 등단했다.들소리 문학상, 동서 커피문학상, 이동주문학상, 청향문학상을 수상했고, 산문집 ‘사랑을 묻길래’, 시집 ‘바람소리’외 2권을 등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