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최고위, 화성을·의왕과천 공천 철회
통합당 최고위, 화성을·의왕과천 공천 철회
  • 정영선 기자
  • 승인 2020.03.25 20:54
  • 댓글 0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교안 “당헌 당규 따라… 이기는 선거 측면서 판단”
오디션 공천 이윤정, 지역구 당원 반발에 ‘공천 무효’
미래통합당이 경기 화성을, 의왕·과천 등 4곳의 공천을 취소했다.

미래통합당은 25일 긴급 최고위원회를 열고 한규찬 전 평안신문 대표(화성을), 이윤정 전 여의도연구원 퓨처포럼 공동대표(의왕·과천), 김종천 규림요양병원장(부산 금정구), 박병훈 전 경북도의회 의회운영위원장(경북 경주)의 공천을 철회하기로 의결했다.

퓨처메이커(청년벨트)로 지정된 경기 의왕·과천은 지원자들을 상대로 ‘오디션’을 진행한 끝에 이윤정 전 여의도연구원 퓨처포럼 공동대표가 전략공천됐다.

하지만 이 예비후보는 공천 직후 통합당 의왕과천 당원들의 반발에 부딪히며 진통을 겪었다.

화성을도 청년벨트로 지정, 한규찬 전 평안신문 대표가 우선추천(전략공천)을 받은 곳이다.

이들 4곳은 후보자의 경쟁력, 신상, 경선 방식 등에 문제가 있다면서 최고위가 공천관리위원회에 재의를 요구한 지역구다. 공관위가 원안을 그대로 고수하자 최고위가 직권으로 이를 무효로 한 것이다.

이에 이석연 공관위 부위원장은 “전혀 수긍할 수 없다. 받을 수 없는 결정”이라며 “당헌에 없는 월권행위”라고 주장했다.

최고위는 당헌·당규상 ‘불법 선거운동이나 금품수수 등 현저한 하자가 있는 것으로 판명됐을 경우 최고위 의결로 후보자 추천을 무효로 할 수 있다’는 규정을 활용했다는 입장이다.

이준석 최고위원은 이에 반발해 회의장을 중간에 나왔다. 이 위원은 “김원성 최고위원 공천을 무효로 하면서 이 규정이 사용됐는데, 최소화해서 사용해야 할 규정임에도 확장적으로 쓰고 있다”고 지적했다.

통합당 최고위는 앞서 서울 강남을(최홍)과 부산 북·강서을(김원성)의 공천을 취소한 바 있다.

황교안 대표는 “당헌당규에 따라서 처리를 한 것”이라며 “여러 지역에 대해 일일이 말하는 건 적절치 않고 기본적으로 국민 중심 공천, 이기는 공천이 돼야 한다는 측면에서 최고위가 판단했다”고 말했다.

/정영선기자 ysu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