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일부터 해외 입국 무증상자 위한 'KTX 전용칸' 운영
28일부터 해외 입국 무증상자 위한 'KTX 전용칸' 운영
  • 김현수 기자
  • 승인 2020.03.28 16:29
  • 댓글 0
  •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철도(코레일)가 28일부터 해외입국자 전용 KTX 칸과 공항버스를 운행한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지침에 따라 코로나19 무증상자의 안전 귀가를 돕기 위한 것으로, 운임은 이용자부담으로 일반 승객과 같다.

인천공항에서 광명역까지는 오전 6시부터 오후 10시까지 매일 32회 전용 버스를 운행한다.

인천공항 제2터미널 3번과 제1터미널 4번을 전용 승차장으로 운영하고, 광명역에는 열차 출발 시간까지 대기할 수 있는 별도 공간을 마련했다.

KTX는 경부·경전·동해·호남·전라선 등 노선별로 해외입국자 전용칸을 지정해 주중 44회, 주말 40회 열차를 운행한다.


KTX(18칸)는 17호차와 18호차 두칸, KTX-산천(8칸)은 8호차를 해외입국자 전용칸으로 운영한다.

일반 승객과 접촉을 최소화하기 위해 전용칸과 일반 칸 사이의 한 칸(KTX 16호, 산천 7호)은 일반 이용객 승차를 제한하고 빈 객실로 운행한다.

KTX 전용칸 승차권은 광명역 전용 창구에서만 현장 발매하고, 홈페이지나 모바일 앱 '코레일톡' 등으로는 구매할 수 없다.

홍승표 한국철도 고객마케팅단장은 "해외 입국자의 안전한 귀가를 지원하고 일반 고객과 접촉을 최소화하는 등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며 "해당 열차와 버스는 집중적으로 소독해 방역에도 온 힘을 쏟을 것"이라고 밝혔다./김현수 기자 khs9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