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사 73% "4월 6일 이후로 추가 개학연기 필요"
교사 73% "4월 6일 이후로 추가 개학연기 필요"
  • 이주철 기자
  • 승인 2020.03.28 16:32
  • 댓글 0
  •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치원과 초·중·고교 교사 73%가 개학을 4월 6일 이후로 추가 연기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28일 교사단체 좋은교사운동에 따르면 지난 26~27일 유치원과 초중고 교사 4천2명 설문조사 결과 73%가 "학생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등교 개학을 4월 6일 이후로 연기해야 한다"고 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4월 6일 등교 개학 응답자는 21%였고 "잘 모르겠다"라는 6%였다.

좋은교사운동은 "코로나19 확진자가 많았던 서울·경기와 대구·경북 교사들은 각각 75%와 71%가 개학을 더 연기해야 한다고 답해 다른 지역보다 비율이 높았다"고 설명했다.

4월 6일 개학을 전제로 '개학방식'을 묻자 응답자 59%가 "온라인 개학을 먼저 해야 한다"고 답했고, 온라인 개학과 등교 개학을 동시에 해야 한다는 응답자는 18%, 등교 개학 우선 14%, "잘 모르겠다" 9%로 나타났다.

온라인 개학과 등교 개학을 동시에 한다고 했을 때 온라인으로 개학할 학교와 등교할 학교를 구분하는 기준으로 응답자 46%는 '학교급'을 꼽았고 36%는 '지역'을 골랐다.

이밖에 대학수학능력시험일 등 대입 일정 연기에 2주가 41%로 가장 많았고, . 3주 이상 연기 34%, 일주일 연기 12% 순이었고, 늦추지 말자는 13%였다.

이번 설문조사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 ±1.55%라고 좋은교사운동 측은 설명했다./이주철기자 jc3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