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피해 청년농가 찾은 백군기 용인시장 “지원방안 찾을 것”
코로나 피해 청년농가 찾은 백군기 용인시장 “지원방안 찾을 것”
  • 최영재 기자
  • 승인 2020.03.28 17:03
  • 댓글 0
  •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군기 용인시장이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관내 청년농가 4곳을 차례로 방문해 격려했다.

28일 용인시에 따르면 백군기 시장은 지난 27일 처인구 원삼면의 딸기체험농장 ‘쭝이랑’, ‘쌍둥이 딸기체험농원’, 양지면 평창리의‘숲속곤충마을’, ‘용인포니클럽’ 등을 찾았다.

김일중 쭝이랑 대표는 “코로나19로 체험객이 대폭 줄어 경영에 큰 어려움이 있다”면서 “생산한 딸기도 제대로 팔리지 않는 상황”이라고 호소했다.

신희영 숲속곤충마을 대표도 “곤충은 지속적으로 관리가 필요한데 체험객이 없어 인건비를 감당하기 상황”이라고 했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코로나19 위기를 하루빨리 극복할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하겠다”며 “청년농업인들이 기반을 다질 수 있는 환경과 지원 방안 등도 고심하겠다”고 밝혔다./최영재 기자 cyj@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