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동부서 “디지털성범죄 뿌리 뽑는다”…특별수사단 운영
용인동부서 “디지털성범죄 뿌리 뽑는다”…특별수사단 운영
  • 최영재 기자
  • 승인 2020.03.28 17:04
  • 댓글 0
  •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동부경찰서(서장 김기헌)은 N번방 사건 등 사이버성폭력 근절을 위해 '디지털성범죄 특수수사단'을 설치 운영한다.

경찰은 N번방 사건이 발생하자 ▲텔레그램 등 SNS ▲다크웹 ▲음란사이트 ▲웹하드를 ‘사이버성폭력 4대 유통망’으로 규정하고, 이를 집중 단속키로 했다.

‘디지털성범죄 특별수사단’은 디지털성범죄 관련 각종 신고 접수·처리, 인터넷 상 디지털성범죄 모니터링, 피해자 보호, 국제공조, 피해 영상물 삭제 및 상담 지원, 예방 및 홍보 등의 임무를 담당한다. 단속기간은 올해 12월31일까지다.

앞으로 해외 서버 등을 이유로 수사가 어렵다는 말이 나오지 않도록 디지털 성범죄 유통경로별로 협력 채널을 구축하고, 외국 수사기관 및 글로벌 IT 기업과의 공조수사도 한층 강화할 계획이다./최영재 기자 cyj@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