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전 시민에 20만원씩 지급
화성시, 전 시민에 20만원씩 지급
  • 최순철 기자
  • 승인 2020.03.29 19:30
  • 댓글 0
  •   7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난기본소득 지원액 전국 최고
83만명 도 지급액 포함 30만원씩
매출감소 소상공인엔 200만원씩
서철모 화성시장이 지난 27일 온라인 브리핑을 통해 전 시민에게 1인당 20만원씩 지원하는 재난기본소득을 설명하고 있다. /화성시 제공
서철모 화성시장이 지난 27일 온라인 브리핑을 통해 전 시민에게 1인당 20만원씩 지원하는 재난기본소득을 설명하고 있다. /화성시 제공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을 위해 200만원씩의 재난 생계수당을 지급한 화성시가 83만 전 시민에게 1인당 20만원씩의 재난기본소득을 지원한다.

경기도가 지급하는 10만원을 합치면 1인당 30만원으로 전국 지자체중 가장 높은 액수다.

이에 따라 화성시 주민은 4인 가구 기준으로 모두 120만원의 재난소득을 받게 된다.

29일 시에 따르면 서철모 시장은 지난 27일 온라인 브리핑을 통해 전 화성시민에게 1인당 20만원씩 재난기본소득을 지역화폐로 지급한다고 밝혔다.

이에따라 시는 재난기본소득 관련 예산 총 1천660억원을 전액 시비로 편성하기로 했다.

예산은 재난관리기금(450억원)과 통합관리기금(770억원), 조정재원(440억원) 등을 통해 충당한다.

서 시장은 “재난생계수당이 선별적 지원이라면 재난기본소득은 보편적 지원”이라며 “재난생계수당이 매출 감소로 직격탄을 맞은 소상공인 등이 위기를 극복하는 재원이 된다면 이번 화성형 재난기본소득은 지역 경제 활성화의 마중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재난생계수당을 지급 받는 소상공인 등도 재난기본소득을 추가로 받을 수 있다.

한편, 화성시는 코로나19 사태로 매출이 감소한 소상공인에게 200만원씩 주는 긴급 생계비(726억원·3만6천300명), 소득이 감소한 직장인 등에게 50만원씩 주는 긴급복지지원비(100억원·2만명), 확진자 방문지로 공개돼 영업에 피해를 본 자영업자에게 최대 2천만원을 주는 영업 손실보상비(20억원·100명) 등으로 이뤄진 재난생계수당을 지급하고 있다.

/화성=최순철기자 so5005@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