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사무소서 왔다”며 가정집 정체불명 액체 뿌려
“동사무소서 왔다”며 가정집 정체불명 액체 뿌려
  • 박희범 기자
  • 승인 2020.03.29 19:43
  • 댓글 0
  •   19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원을 알 수 없는 한 남성이 가정 소독을 하겠다며 집 안에 들어와 정체불명의 액체를 뿌리고 갔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9일 평택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5일 오후 1시쯤 평택시 한 아파트에서 주민 A씨 자택에 한 남성이 찾아왔다.

모자와 마스크를 착용한 이 남성은 A씨가 문을 열어주자 자신을 “동사무소에서 나왔다”며 집 안으로 들어가 정체불명의 액체가 담긴 작은 분무기를 화장실 등에 뿌린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이 남성이 밖으로 나가자 관할 행정복지센터와 보건소에 소독 여부를 문의했고 “가정 소독은 하지 않고 있다”는 답변을 받자 당일 112에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아파트 주변에 설치된 CCTV 영상 등을 분석해 해당 남성을 쫓고 있으며, 이 남성이 뿌렸다는 액체 성분을 확인 중이다.

/평택=박희범기자 hee69bp@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