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관위, 심재철 후보 선거운동 방해한 대학생단체 회원 2명 고발
선관위, 심재철 후보 선거운동 방해한 대학생단체 회원 2명 고발
  • 장순철 기자
  • 승인 2020.03.29 20:31
  • 댓글 0
  •   18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15 총선에서 안양동안을 후보로 나선 미래통합당 심재철 후보의 선거운동을 방해한 대학생단체 회원들이 경찰에 고발됐다.

안양시동안구선거관리위원회는 심 후보의 선거운동을 방해한 혐의로 A씨 등 2명을 경찰에 고발했다고 29일 밝혔다.

선관위는 A씨 등이 지난 27일 동안구 범계역 부근에서 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하던 심 후보에게 접근해 고함을 지르고 ‘적폐 세력 청산’이라는 내용이 적힌 손팻말을 든 채 피켓 시위를 한 것은 심 후보의 선거운동을 방해한 행위라고 판단, 이같이 조처했다.

선관위 관계자는 “수사 중인 사안이라 A씨 등이 소속된 대학생단체의 이름을 밝힐 수 없지만, 이 단체 회원들은 최근 서울, 경기 지역에서 피켓 시위 등의 방법을 통해 특정 정당 소속 후보자들의 선거운동을 지속해서 방해해 온 것으로 파악됐다”며 “선거법 위반 단속을 강화하고 위반행위에 대해서는 강력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안양=장순철기자 jsc@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