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버스공동행동, 완전공영제 시행 촉구
경기버스공동행동, 완전공영제 시행 촉구
  • 편지수 기자
  • 승인 2020.03.30 19:45
  • 댓글 0
  •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버스공동행동은 30일 경기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버스노동자의 노동권과 건강권 위협을 해결하기 위한 완전공영제를 시행하라고 촉구했다.

양경수 민주노총 경기도본부장, 김헌수 공공운수노조 버스경기지부장, 손진우 한국노동안전보건연구소 집행위원장 등 12명의 경기지역노동시민단체 관계자는 이날 오전 10시 30분부터 ▲버스노동자 노동안전대책 마련 ▲감축운행에 지자체 개입 ▲실질임금하락 대책 ▲교통약자 이동권 대책 ▲완전공영제 실행 등을 요구했다.

이들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버스노동자들은 수많은 사람을 상대하지만 마스크조차 제대로 지급되지 않아 건강권을 위협받고 있으며, 코로나19로 회사들이 대대적으로 감축운행하면서 휴직 권고 등으로 실질임금이 하락하고 생계를 위협받는다고 주장했다.

또 경기도 대중교통수송 분담률 28%를 차지하는 버스의 감축운행으로 교통약자들의 이동권이 제한되고 있다면서 지난해 버스업체에 2천867억의 지원금을 쏟은 경기도가 재난 상황에서 공공재인 버스운행에 개입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런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버스의 공공성을 확대하고 강화해야 한다며, 한정면허를 확보한 노선부터라도 경기도교통공사가 직접 운영해 점차적인 공영제 확대를 시행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편지수기자 pj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