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연구원, 생물다양성 인식개선 위한 정책 필요하다
경기연구원, 생물다양성 인식개선 위한 정책 필요하다
  • 박한솔 기자
  • 승인 2020.03.31 09:03
  • 댓글 0
  •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물다양성협약에 기반한 생물다양성 인식 개선과 함께 다양한 위협오인 저감과 주요종의 보호 등 경기도 정책 구현 전략과 목표, 세부계획을 수립한 연구결과가 나왔다.

경기연구원은 이와 같은 내용을 담은 ‘경기도 생물다양성 전략 수립 기초연구’보고서를 발간했다고 31일 밝혔다.

경기도는 ‘경기도 생물다양성 보전 및 이용에 관한 조례’를 통해 5년마다 생물 다양성을 수립하고 있으며 각 지방정부는 국가 생물다양성 전략으로 ‘지역생물다양성 전략과 이행계획’을 의무화 하고 있다.

경기연구원은 2020~2024년 경기도 생물다양성 전략 및 이행계획 수립을 위해 6개 전략과 13개 세부목표를 수립하고 이를 실행할 수 있는 23개 이행사업을 도출했다.

생물다양성 관련 법적 보호지역을 분석한 결과 경기도 면적의 2.9%가 보호지역으로 분석됐으며 생태경관보전지역의 경우 경기도는 1개 지역을 지정하고 있어 서울시가 17개인 것과 비교해 생물다양성 보호를 위한 노력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민 1천명을 대상으로 2019년 11월 진행한 설문조사에서 생물다양성 인식은 5년 전에 비해 높아졌으나 여전히 경기도민 73%는 생물다양성에 대한 인식이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연구를 수행한 김한수 경기연구원 연구위원은 “생물다양성협약 당사국 총회에서는 오래전부터 지방정부 생물다양성 정책 수립과 이행을 중요하게 다뤘다”며 “생물 다양성 보전과 증진을 위해서는 지역의 실질적 관리 권한과 이행력을 가진 지방정부의 적극적 참여 없이는 불가능하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또 김 연구위원은 “현재 경기도의 생물다양성 현황을 고려할 때 적극적인 정책 추진이 필요하다”며 ▲생물다양성 주류화를 위한 경기도민 인식증진 ▲위협요인 저감을 위한 위해생물 제거와 서식지 관리 ▲경기도 주요생물 보호와 도시 생물다양성 증진 ▲생물 다양성 관리를 위한 지방정부 차원의 국제협력, 남북협력, 민관협력 등의 전략과 사업을 제안했다./박한솔기자 hs696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