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와 함께 하는 오늘]난蘭
[詩와 함께 하는 오늘]난蘭
  • 경기신문
  • 승인 2020.03.31 18:53
  • 댓글 0
  •   16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난蘭

/문혜관

얼마나
아프기에
저리 날을 세우나

안으로
삼긴 인고
가슴 속 담아 놨다,

살 찢어
피는 꽃이라
향기조차
그윽한가

 

■ 문혜관 1957년 전남 함평 출생. 1989년 《시조문학》으로 등단해 시집은 『번뇌, 그리고 꽃』 『찻잔에 선운사 동백꽃 피어나고』 『서울의 두타행자』 『난蘭』 등이 있다. 현재 통일문학관 관장, 계간 《불교문예》 발행인 겸 주간을 맡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