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광역철도 낡은 설비들 싹 다 바꾼다
수도권 광역철도 낡은 설비들 싹 다 바꾼다
  • 방기열 기자
  • 승인 2020.03.31 20:33
  • 댓글 0
  •   5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 20∼30년전 설치 7개 노선 전차선로 등 교체
분당선 밤 11시 이후 3개 열차 구간 단축·운행 중단
국토교통부가 수도권 광역철도를 대대적으로 손본다.

국토부는 20~30년 전에 설치된 분당선과 일산선 등 수도권 광역철도 7개에 대해 노후 전기설비 등을 이유로 2022년까지 집중 개량에 돌입한다고 31일 밝혔다.

이미 수도권 광역철도는 시설 노후화가 진행 중에 있으며 운행 빈도가 높은 차량에서 안전을 위협하는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전차선로, 배전설비 등을 교체해 안전시설을 보강할 예정이다.

특히 철도시설의 대규모 개량은 작업시간 확보가 필수요소기 때문에 열차 운행시간 이외의 시간대에 작업을 실시할 계획이다. 이 때문에 역사이 구간이 긴 분당선은 지하구간의 특성상 먼지, 누습 등 취약구간 개선을 위해 충분한 작업시간 확보가 필수다. 현재 열차운행을 유지하고 개량에 돌입할 경우 5.7년 이상의 작업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따라 분당선은 오는 6월부터 작업 종료예정인 2022년 말까지 평일과 주말(공휴일 포함)을 포함해 심야 시간대 3개 열차 배차를 조정할 예정이다.

분당선 평일은 왕십리에서 밤 11시7분 출발해 수원까지 운행하는 6351열차는 죽전까지 단축 운행되고, 밤 11시39분과 밤 11시48분 왕십리에서 출발해 죽전까지 운행하는 6359열차와 6361열차는 운행을 중지할 계획이다.

주말의 경우 왕십리에서 밤 11시15분 출발해 수원까지 운행하는 6275열차는 죽전까지 단축 운행하고, 왕십리에서 밤 11시41분 출발하는 6279열차와 수원에서 밤 12시5분에 출발하는 6280열차는 운행을 중지하기로 결정했다.

단, 시민들 불편을 고려해 분당선 외의 다른 노선은 개량규모 등을 고려해 열차운행시간을 조정하지 않을 예정이다.

강희업 국토부 철도안전정책관은 “이번 집중 개량은 앞으로 국민이 보다 안전하고 편리하게 철도를 이용하기 위해 필요한 사항”이라며 “분당선 열차 조정은 불가피한 만큼 불편이 발생하더라도 이해해달라”며 협조를 부탁했다.

/방기열기자 re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