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文정권 실정 막는 첫 발… 두 번째 칸에 기표를”
한국당 “文정권 실정 막는 첫 발… 두 번째 칸에 기표를”
  • 정영선 기자
  • 승인 2020.03.31 20:37
  • 댓글 0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대위 발족… 총선체제로 전환
총괄 공동선대위원장에 원유철
미래통합당의 비례대표 전담 정당인 미래한국당이 31일 선거대책위원회 발대식을 갖고 본격적인 총선 체제로 전환했다.

한국당은 이날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선대위 발대식을 갖고 선대위 인선을 알렸다.

총괄 공동선대위원장은 원유철 대표가, 수석 공동선대위원장은 김기선 정책위의장이 각각 맡기로 했다.

정운천 의원 등 현역 의원 11명과 비례대표 후보 1번인 윤주경 전 독립기념관장 등 12명은 공동선대위원장으로, 염동열·박맹우 의원은 총괄선거대책본부장으로 위촉됐다.

이날 행사에서 원 대표는 “문재인 정권의 실정을 막고 대한민국 새 희망을 만드는 첫발을 내딛는 날”이라며 “이번 총선에서 국정운영 실패의 책임을 물어 투표용지 첫 칸을 모두 지우고, 두 번째 칸을 선택해주시기를 국민께 호소한다”고 말했다.

총괄선대본부장을 맡은 박맹우 의원은 범여권의 비례정당인 더불어시민당, 열린민주당에 대해 “모든 면에서 우리 한국당이 압도적이라고 생각한다. 출범의 도덕성과 역량을 보라. 우리는 천하 악법을 대항하고자 생존을 위해 국민 공천 형식으로 왔는데 저들은 다 코드 인사”라고 주장했다.

이날 각 비례대표 후보들은 위촉장을 받은 뒤 각자 자신이 추진하는 1호 법안을 엽서에 적어 사과나무에 거는 ‘약속공약 트리’ 퍼포먼스를 하기도 했다.

/정영선기자 ysu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