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정 도교육감 “교사 협박 ‘박사방 공익요원’ 엄벌해야”
이재정 도교육감 “교사 협박 ‘박사방 공익요원’ 엄벌해야”
  • 이주철 기자
  • 승인 2020.03.31 20:42
  • 댓글 0
  •   18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생님 지켜드리지 못해 죄송” 페이스북서 사죄
피해교사 ‘신상공개 요구’ 국민청원 43만명 넘어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이 31일 이른바 ‘박사방 사건’ 텔레그램 비밀방에서 도내 한 교사를 협박한 공익근무요원에 대해 사법당국이 단호히 조치해 달라고 호소했다.

이재정 교육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선생님 한 분에게 말로 할 수 없는 갖은 위협과 폭력을 행사하고 고통과 온갖 압박을 오랫동안 지속적으로 가해한 사람을 신상공개해 처벌해야 한다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42만명을 넘었다”고 밝혔다.

이어 “그 선생님을 지켜드리지 못한 것에 대해 교육감으로서 깊은 책임감을 느끼며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이 교육감은 “교단에서 교실에서 홀로 견뎌내야 할 여러 선생님들의 말 못할 고통과 어려움, 상처를 어떻게 보상해 드릴 수 있을지 마음만 답답하고 안타깝다”고 했다. 이어 “제도적인 문제도 있지만 관리에도 역시 허점이 있었다고 생각한다”며 “더 깊이 연구해 방안을 찾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자신을 중고등학교 교사라고 밝힌 한 네티즌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박사방 회원 중 여아살해를 모의한 공익근무요원 신상 공개를 원한다”는 글을 올렸다. 31일 오후 4시 현재 43만6천여명이 동참했다.

청원 작성자는 자신을 살해 모의 대상이 된 여자아이 엄마이자, 조주빈과 여아살해를 모의한 강씨의 고교 1학년 당시 담임교사라고 소개했다.

청원인은 강씨가 학생 시절 사회적 상호작용을 못해 진심 어린 태도로 상담해줬지만, 점점 자신에게 집착해 거리를 두자 증오가 시작됐고 갖은 협박이 이어졌다고 적었다.

청원인의 고소로 강씨는 2018년 1월부터 작년 3월까지 복역했지만, 출소 후 공익근무요원으로 일하며 알아낸 청원인과 그 가족의 신원으로 아이를 살해할 수도 있다고 협박했다고 덧붙였다.

청원인은 교사들의 학교 발령사항이 모두 공개되는 교육청 행정제도에 대해서도 불합리하다는 민원을 제기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는 점도 꼬집었다.

청원인은 자신의 근무지역은 밝히지 않았지만, 강씨가 수원시 영통구청에서 공익근무요원으로 근무했던 것으로 알려져 도내 교사인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이 교육감은 “청원 내용대로 사법당국에서 즉각적이며 단호하게 조치해 주실 것을 간곡하게 부탁드린다”며 “상처받으신 선생님을 위해 교육청으로서 할 수 있는 모든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런 일이 다시는 학교에서 일어나지 않도록 선생님들, 학생들과 논의해 구체적인 방안을 찾도록 하겠다”며 “오늘도 빈 학교를 지키며 학생들을 위해 헌신하는 많은 선생님의 노고에 감사와 치하를 드린다”고 말했다.

/이주철기자 jc3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