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단원을 박순자, 코로나19 피해 지원 등 협의
안산단원을 박순자, 코로나19 피해 지원 등 협의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0.04.01 20:38
  • 댓글 0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화섭 안산시장 등과 간담회

 

박순자 미래통합당 안산시단원구을 후보는 1일 안산시와 코로나19 여파로 인한 안산시민의 피해를 지원하기 위한 제도와 예산 대책을 협의했다고 밝혔다.

박순자 후보는 이날 안산시청 상황실에서 윤화섭 시장과 시의원, 관계공무원과 ‘코로나19 대응 정책간담회’를 갖고 시의 코로나19 발생 현황을 파악하는 한편, 피해 지원을 위한 조례 정비를 비롯해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안산시 생활안정지원금 예산확보에 대한 구체적인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박 후보는 “코로나19 여파로 인한 지역경제와 각 가정의 피해가 파악할 수 없을 정도로 매우 크다”며 “시가 피해 지원을 위한 1천200억원의 재원을 빠른 시일 내에 조달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에게 보편적 지원을 공정하게 해주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또한 “시에도 격리 중인 해외입국자가 78명, 접촉자가 93명에 달하는 상황인 만큼 시는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한 철저한 방역활동과 개인위생관리 홍보도 지속적으로 추진해 달라”고 당부했다.

/안산=김준호기자 jhki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