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화성·용인·평택시 등 9개 지자체 공공관정 점검
경기도, 화성·용인·평택시 등 9개 지자체 공공관정 점검
  • 최준석 기자
  • 승인 2020.04.02 09:36
  • 댓글 0
  •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가뭄으로 인한 농작물 피해 줄일 것"
경기도.
경기도.

경기도가 올해 화성시, 용인시, 평택시 등 도내 9개 시·군을 대상으로 약 1천900여 곳의 공공관정을 점검·정비하기로 했다. 

'공공관정'은 정부, 정부투자기관 및 지자체 등이 주관해 국고 또는 지방비를 투자해 개발한 지하수관정을 말한다.

2일 경기도에 따르면 이번 조치는 가뭄으로 인한 농작물 피해를 줄이기 위함이 주된 목적으로, 사업이 진행될 예정인 도내 지자체는 화성시, 용인시, 평택시, 광주시, 안성시, 여주시, 파주시, 포천시, 연천군 등 9개 시·군이다.

경기도는 이런 내용을 담은 ‘농업용 공공관정 관리기반 구축 및 노후관정 정비 사업’을 4월부터 본격 추진에 들어간다.

현재 도내 지하수 이용량은 연간 총 4.6억 톤으로 이 중 경기도와 한국농어촌공사 경기지역본부가 관리하는 농업용 공공관정은 총 2천425공으로 연간 약 1.8억 톤의 농업용수 공급이 가능하다.

그러나 문제는 공공관정의 82%가 설치 후 10년 이상이 지나 노후화로 인한 점검·정비가 필요하다는 점이다.

앞서 경기도는 한국농어촌공사 경기지역본부와 함께 지난해부터 평택시 등 도내 24개 지자체를 대상으로 공공관정 점검·정비 사업을 진행해왔다.

김기종 도 친환경농업과장은 “기존의 많은 공공관정이 노후화로 인해 본래 기능을 상실하였으나, 이 사업을 통해 원활한 농업용수 공급을 유도하여 도민들이 마음 놓고 농사지을 수 있게끔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최준석기자 jscho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