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억대 마스크 판매사기 일당 6명 기소
7억대 마스크 판매사기 일당 6명 기소
  • 박창우 기자
  • 승인 2020.04.02 20:19
  • 댓글 0
  •   19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터넷 거래 구매자 18명 속여
보건용 마스크를 판다고 속여 7억여원을 받아 가로챈 일당이 재판에 넘겨졌다.

인천지검 인권·부동산범죄전담부는 사기, 금융실명거래 및 비밀보장에 관한 법률 위반 방조 혐의로 A(31)씨 등 3명을 구속기소하고 B(22)씨 등 3명을 불구속기소했다고 2일 밝혔다.

A씨 등은 올해 1월 9일부터 지난달 3일까지 인터넷을 통해 KF94 마스크를 판다고 속여 18명으로부터 모두 7억7천500만원을 받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또 인터넷 물품 사기 행각을 벌여 다른 11명으로부터 2억4천500만원을 받아 가로챈 혐의도 받았다.

A씨 등은 마스크 품귀 현상이 빚어지자 대량의 마스크를 보관한 사진과 위조한 사업자등록증을 보여주며 구매자들을 안심시켰다.

이들은 범행에 사용할 차명계좌를 모집한 뒤 필리핀에 있는 공범들에게 제공하기도 했다.

검찰은 A씨 등의 여죄를 계속 수사하는 한편 필리핀에 있는 물품 판매 사기 조직도 추적할 방침이다.

검찰 관계자는 “피의자들은 마스크 사진을 구매자들에게 전송한 뒤 선결제를 유도했다”며 “불구속 피의자 중 2명은 학생”이라고 말했다.

/인천=박창우기자 pcw@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