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성인지정책 도 평가 ‘우수기관’ 선정
안양시, 성인지정책 도 평가 ‘우수기관’ 선정
  • 장순철 기자
  • 승인 2020.04.06 20:52
  • 댓글 0
  •   9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 46건 대상과제 중 18건 개선
안양시가 2020년 성인지 정책 경기도 내 우수기관에 선정됐다. 사진은 지난해 11월 열린 ‘2019 여성친화도시 서포터즈 워크숍’ 모습. /안양시 제공
안양시가 2020년 성인지 정책 경기도 내 우수기관에 선정됐다. 사진은 지난해 11월 열린 ‘2019 여성친화도시 서포터즈 워크숍’ 모습. /안양시 제공

 

안양시가 2020년 성인지 정책 경기도 내 우수기관에 선정됐다.

6일 시에 따르면 성인지 정책은 성별이 미치는 영향을 고려해 남녀 간 격차를 해소하는 데 목적이 있다.

시는 성인지 정책추진에 있어 분야 사업발굴과 개선 및 관련교육 등이 도내 31개 지자체 중 매우 탁월한 것으로 평가됐다.

특히 시는 지난해 제·개정한 92건의 법령에 대해 100% 성별영향평가를 실시해 46건의 사업 성별영향평가 대상과제 중 18건의 정책을 개선해 냈다.

이로 인해 시는 도내 가장 높은 정책개선율(39.13%)을 기록하게 됐다.

또 적절한 대상과제를 선정해 성별영향평가를 충실히 수행했는가 하면, 도출된 개선안을 정책에 적극 반영함으로써 성인지 정책 운영의 우수성을 인정받았다.

이 가운데 ‘안양8동 두루미 명학마을 도시재생뉴딜사업’이 성별영향평가 우수사례에 선정되면서 기관 및 우수사례 평가에서 표창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성 평등실현에 기여한 점을 인정받은 데다 특히 코로나19 사태 속에서도 기관의 우수성을 알리게 된 것이 무엇보다 기쁘다”며 “이를 계기로 시민이 행복한 ‘여성친화도시’ 조성을 위해 더 노력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한편, 안양시는 지난 2011년 ‘여성친화도시’로 첫 지정됐다.

이후 2014년 대통령상 수상에 이어 2016년 ‘여성친화도시’로 재지정 받으며 범죄예방, 경제활동, 친화도시조성 등 다양한 분야에서 여성과 가족을 위한 정책을 추진해오고 있다. /안양=장순철기자 jsc@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