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다녀왔다" 거짓말로 시설 폐쇄케 한 사회복무요원 기소
"대구 다녀왔다" 거짓말로 시설 폐쇄케 한 사회복무요원 기소
  • 박건 기자
  • 승인 2020.04.08 22:02
  • 댓글 0
  •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에 다녀왔다"는 거짓말로 자신이 일하던 사회복지시설을 폐쇄케 한 사회복무요원이 재판에 넘겨졌다.

수원지검 평택지청 형사2부(이준범 부장검사)는 8일 업무방해 혐의로 사회복무요원 A(20)씨를 불구속 기소했다.

A씨는 지난 2월 24일 자신이 복무하는 평택의 한 사회복지시설 관계자에게 "코로나19에 걸리려고 대구에 가서 교회 여러 곳을 다녀왔다"고 거짓말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해당 시설은 A씨의 거짓말로 인해 시설을 하루 동안 폐쇄하고 내부를 소독했다.

A씨가 거짓말한 당시 평택에서는 2번째 확진 판정을 받은 평택해경 소속 의경(2월 23일 확진)이 접촉자만 최소 38명에 달한다는 역학조사 결과가 나와 지역에 불안감이 확산하던 때였다.

검찰 조사에서 A씨는 "관심받고 싶어서 거짓말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평택=박희범ㆍ박건기자 90viru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