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군 돼지열병 매몰지 24곳 연내 복원
강화군 돼지열병 매몰지 24곳 연내 복원
  • 연합뉴스
  • 승인 2020.05.19 20:17
  • 댓글 0
  •   6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 국비 등 36억8천만원 확보
토양정화용 미생물 처리 등 속도
지난해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한 인천시 강화군에 조성된 돼지 사체 매몰지 30곳 중 24곳이 올해 말까지 복원된다.

인천시는 ASF 매몰지 24곳에 대해 다음달부터 연말까지 복원사업을 추진한다고 19일 밝혔다.

인천에서는 지난해 9월 강화군에서 ASF가 발생해 총 39농가, 4만3천602마리의 돼지를 살처분한 뒤 강화플라스틱(FRP) 용기에 담아 해당 양돈농가 주변에 묻었다.

시가 이번에 복원사업을 추진하는 매몰지는 전체 30곳 가운데 실제 ASF가 발생한 농가 매몰지 5곳과 강화군 소유 부지 내 매몰지 1곳을 뺀 예방적 살처분 매몰지 24곳이다.

ASF 발생 농가 매몰지는 관계 법령상 3년이 지나야 복원사업을 할 수 있으나 예방적 살처분 매몰지는 토양 미생물검사와 병원체 정밀검사를 거쳐 정부 승인을 받으면 그전에도 복원사업을 할 수 있다.

인천시는 이번 사업 추진을 위해 국비 포함 총 36억8천만원의 사업비를 확보하고 환경부와 농림축산식품부 등 관계 부처 승인을 받았다.

복원 절차는 매몰지에 묻힌 FRP 저장조에서 돼지 사체를 꺼내 고온멸균 처리한 뒤 기름 성분을 짜내 재활용하고 잔존물을 퇴비나 사료원료로 활용하는 랜더링 방식이 사용된다.

시는 FRP 용기에 돼지 사체를 보관했지만, 혹시 모를 침출수 유출에 대비해 주변 토양 변색이나 오염을 철저히 확인하고 토양 되메우기와 소독을 할 계획이다.

침출수 유출이 확인된 경우 즉각 오염물질을 제거하고 토양정화용 미생물 처리 등의 조치를 한다.

한태호 인천시 농축산유통과장은 “가축매몰지에 대한 철저한 사후관리와 신속한 복원사업을 추진해 토양을 원상복구 하고 주민 피해를 최소화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