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년만의 '양강구도'
31년만의 '양강구도'
  • 경기신문
  • 승인 2002.11.26 00:00
  • 댓글 0
  •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부터 대선 선거운동 돌입
제16대 대통령선거가 한나라당 이회창, 민주당 노무현 후보의 양자대결로 바뀐 가운데 27일부터 이틀간 후보등록을 시작으로 공식 선거운동에 돌입했다.
한나라당과 민주당은 양강대결 구도로의 재편을 계기로 대선 이슈 선점 등 초반 판세 장악을 위한 `대세몰이' 경쟁에 박차를 가하고 있어 전국이 선거열풍에 휩싸일 전망이다.
이번 대선은 `3김정치'의 퇴조속에서 21세기 첫 국가지도자를 뽑는 정치행사라는 점에서 선거결과가 비상한 관심을 모으고 있다.
특히 지난 71년 박정희 김대중 후보간 대결 이후 31년만인 양자구도 재편을 계기로 이 후보의 `부패정권 심판론'과 노 후보의 `세대교체론'이 첨예하게 맞서는 등 선거전의 이슈와 대결구도가 양극화 조짐을 보이고 있다.
또 이.노 대결은 선거사상 유례가 드물게 이념적인 보혁 대결과 세대간 대결의 양상을 함축하고 있다는 점에서 망국적인 지역대결 구도를 불식시킬 정책대결의 양상이 나타날 지 주목된다.
그러나 흑색선전과 비방전 등 네거티브 전략은 구사하지 않겠다는 다짐에도 불구, 한나라당은 민주당을 `부패정치 지역정치 공작정치의 본산'으로 비판했고, 민주당은 한나라당을 `낡은정치, 구시대 정치의 원조당'으로 공격, 난타전을 예고했다.
이번 대선의 선거인 수는 3천501만4천410명으로 잠정 집계됐으며, 아직까지 지지후보를 결정하지 못한 부동층 유권자 표심의 향배가 관심을 모으고 있다.
선관위는 27-28일 후보자 등록기간에 이.노 후보 외에도 민주노동당 권영길, 하나로 국민연합 이한동, 장세동 전 안기부장 등 군소후보를 합쳐 모두 10명 안팎이 등록을 마칠 것으로 내다봤다.
김인창기자 ick@kg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