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 올 6월 ‘버스공영제’ 도입
도, 올 6월 ‘버스공영제’ 도입
  • 정동균기자
  • 승인 2005.01.30 00:00
  • 댓글 0
  •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월말까지 용역 끝내고 세부계획 수립, 7월부터 김포·성남 시범 시행
이르면 올 7월부터 버스공영제가 도입돼 불합리한 버스노선으로 인한 이용객들의 불편이 대폭 해소될 전망이다.
30일 도에 따르면 도는 성남과 김포를 버스공영제 도입지역으로 최종 선정하고 중복되거나 굴곡이 심한 비효율적인 노선을 없애고 공공성 위주로 재정과 행정을 지원키로 했다.
도는 우선 전철과 중복되는 노선을 조정하고 환승 등 연계체제를 갖출 수 없을 정도로 굴곡이 심한 버스노선은 절반이상 대폭 줄인다.
또 역 주변과 주택밀집지역 등 생활권을 연계하는 간선 지선체계를 정비하는 한편 대중교통수단간 효율적 환승체계를 개선해 수요창출을 극대화한다.
특히 경영의 안정성과 효율성을 위해 기존 영리목적의 운영에서 탈피, 수입금 공동관리제를 통해 운행실적에 따른 수입금을 배분하게 된다.
올해 도는 시내버스 재정지원으로 306억원, 환승할인 손실보조 145억원, 농어촌 버스 및 심야버스 결손보조 25억원 등 예산부족에도 불구, 대규모 지원을 펼쳐왔다.
또 각종 버스업체와 노선별로 서비스 평가 결과에 따른 인센티브 및 패널티 부여 방안도 적극 검토해 버스업체의 경영투명성과 노선효율성을 극대화시킬 예정이다.
도는 오는 3월까지 공영제 시행방안 연구용역을 끝내고 늦어도 5월까지 시범사업 시행계획을 수립해 하반기부터 본격 추진할 방침이다.
또 시행방안 용역을 바탕으로 성남과 김포시에 지역 교통특성 등 실정에 맞는 공영화 도입방안 및 재원조달 방안을 하달할 계획이다.
현재 도와 성남·김포시는 공영화 사업을 위해 조직을 구성하고 예산을 확보한 한편 도내 53개 버스업체와 지속적인 협의를 펼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