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주의 시계는 거꾸로…경기도교육청, 갑질 근절 근본 방안 마련하라”

2021.11.30 16:27:48 1면

전교조 경기지부, 도내 학교 갑질 실태 고발 기자회견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경기지부는 30일 기자회견을 열고 “갑질과 부당업무 지시가 만연하고 억압받는 노동환경에서 일하는 교사가 학생들에게 인간다운 교육이 가능할 것인지 의문”이라고 목소리 높였다.

 

전교조 경기지부는 이날 오후 2시 경기도교육청 앞에서 ‘경기도교육청 갑질 근절 근본 방안 마련하라’를 주제로 도내 학교 갑질 실태 고발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정진강 지부장은 “학생들과 미래를 노래할 곳이 학교인데 민주주의 시계는 거꾸로 돌아가고 있다”면서 “2019년 3월 교육부가 안내한 공공분야 갑질 근절을 위한 가이드라인에 교사들은 학교 현장이 바뀔 거란 기대를 했지만 전혀 변하지 않고 고통은 여전하다”라고 꼬집었다.

 

그는 10월 18일부터 11월 15일까지 전교조 경기지부에서 진행한 ‘경기도 학교 갑질 실태 설문조사’ 결과를 근거로 들며, 응답자 경기도 교원 1904명 중에서 ▲최근 3년간 학교에서 갑질을 경험하거나 목격한 비율이 80.6%이고 ▲외모·신체 비하, 폭언·폭행 등 비인격적 언행과 대우를 당한 경험이 28.5%라고 밝혔다.

 

실제 도교육청은 앞서 9월 3일부터 9일까지 소속 교직원을 대상으로 갑질과 부당업무지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당시 응답자 1만4896명 중 80.7%가 과거보다 갑질과 부당업무지시가 개선됐다고 응답했으나, 최근 1년 내 갑질과 부당업무지시를 경험했다고 응답한 경우는 18.1%였다.

 

정 지부장은 “설문조사 결과가 충격적이었다. 도교육청은 10명 중 2명이 갑질을 경험했다는 사실 숨기고 있다”고 지적했다.

 

갑질 피해를 호소한 한 고등학교 교사는 전화 연결을 통해 “갑질신고 했던 당사자로서 교육지원청 감사담당센터를 신뢰하기 어렵다. 도교육청은 갑질신고문화 개선을 위해 현장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또 “감사처분대상자가 아니기에 이름을 밝힌 신고자에게 결과를 알려줄 이유가 없다고 답한 담당자와 센터장에 대한 재교육과 사과를 요구한다”면서 “피해자의 이의신청이 있는 경우 갑질신고제도를 개선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전교조 경기지부는 “경기도교육청은 모두가 가고 싶은 학교를 만들기 위한 문화를 만들고 인권이 존중받는 노동환경을 보장하기 위해 앞장서야 한다”고 외쳤다.

 

끝으로 “갑질 사안을 객관적으로 조사하도록 갑질 신고 전담팀을 운영하라”라며 “갑질 피해가 확인됐을 때, 피해 교사를 보호하는 조치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갑질 가해자 처벌을 강화하라”라고 입장을 표했다.

 

[ 경기신문 = 신연경 기자 ]

신연경 기자 shinyk@kgnews.co.kr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흥덕4로 15번길 3-11 (영덕동 1111-2) 경기신문사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덕훈 법인명 : ㈜경기신문사 | 제호 : 경기신문 | 등록번호 : 경기 가 00006 | 등록일 : 2002-04-06 | 발행일 : 2002-04-06 | 발행인·편집인 : 김세환 | ISSN 2635-9790 경기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0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g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