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러시아 대가 치를 것…장기적으로 한국도 동참"

2022.02.27 08:40:20

유튜브 인터뷰서 일본·호주 등 인도태평양 동맹국 동참 강조
"우리에겐 두 가지 선택뿐…제재 아니면 3차 세계대전의 시작"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거듭 규탄하며 한국을 비롯한 일본과 호주 등 인도·태평양 지역 국가들도 장기적으로 제재에 동참할 것이라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26일(현지시간) 공개된 유튜버 브라이언 타일러 코헨과 인터뷰에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대한 대응과 관련, "우리에게는 두 가지 선택지가 있다"며 "러시아를 물리적으로 공격해 제3차 세계대전을 시작하거나, 국제법을 위반한 나라가 대가를 치르게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어떤 제재도 (효과가) 즉각적이지는 않다"며 "그러나 이번 제재는 역사적으로 가장 광범위하고 정치·경제를 아우르는 것"이라며 자신과 유럽 동맹이 잇달아 내놓고 있는 제재의 정당성을 피력했다.

 

그는 또 "처음부터 내 목표는 모든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회원국을 하나로 만드는 것"이라며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은 나토를 분열시킬 수 있다고 믿었지만 그런 일은 일어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특히 "러시아는 심각한 대가를 치를 것이며, 장기적으로 유럽뿐 아니라 인도·태평양 지역의 일본과 한국, 호주에서도 그러하다"며 "전 세계 민주주의 국가들이 함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나토와 관련해서도 "단결 이상의 상태"라며 "푸틴은 정확히 그가 의도한 것의 반대 상황을 만들어 냈다. 우리는 모든 동맹과 함께 우크라이나를 돕고 있고, 우리가 그 같은 과정에 있다는 것이 중요하다"고 언급했다.

 

그는 "세계사적으로 향후 10년간 우리는 지난 20년보다 더 많은 변화를 보게 될 것"이라며 중국 시진핑 국가주석을 언급, "그는 세계가 급격히 변화함에 따라 민주주의의 시간이 가고 독재의 시간이 왔다고 본다"고도 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흥덕4로 15번길 3-11 (영덕동 1111-2) 경기신문사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덕훈 법인명 : ㈜경기신문사 | 제호 : 경기신문 | 등록번호 : 경기 가 00006 | 등록일 : 2002-04-06 | 발행일 : 2002-04-06 | 발행인·편집인 : 김세환 | ISSN 2635-9790 경기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0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g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