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상선 결절… 양성이라고 방치해선 안 돼

2022.05.23 16:00:00 10면

 

갑상선 세포 과증식으로 인해 갑상선에 종양이 생기는 갑상선 결절은, 결절(혹) 환자의 5% 정도만 악성종양(암)으로 발견된다.

 

하지만 암이 아닌 양성 결절로 진단됐다 하더라도 절대로 방치해서는 안 된다.

 

갑상선 결절 원인에 대해서는 명확하게 밝혀진 바가 없다. 다만 요오드 부족이 갑상선 결절의 원인으로 추정하고 있으나, 요오드 식품이 풍부한 우리나라는 이에 해당되지 않는다.

 

갑상선 결절은 특별한 증상이 없다가 대부분 건강검진을 통해 발견된다. 결절이 크게 진행된 경우, 갑상선 결절이 몸 밖에서 만져지거나 튀어나와 보이기도 하며, 간혹 음식물을 삼키기가 어렵거나 목소리에 변화가 오기도 한다.

 

갑상선 초음파 검사 중 결절이 발견되면 초기병력, 신체검사, TSH 혈액검사 등의 결과에 따라 정확한 암 여부 확인을 위한 세침흡인세포검사를 시행한다. 피부에 국소 마취를 한 후 가는 바늘을 이용해 갑상선 결절에서 세포 및 낭액을 2~3차례 채취하고, 현미경으로 암세포를 관찰한다.

 

해당 검사 결과 양성 결절로 판명되면, 6~12개월 간격으로 진찰 및 초음파 검사로 결절의 크기나, 모양, 개수 등을 확인한다. 그러나 결절 크기가 너무 커서 음식물을 삼키기 어렵거나 호흡에 방해가 되면 수술을 통해 결절을 제거하기도 한다.

 

(글 = 한국건강관리협회 경기지부 제공)

 

[ 경기신문/정리 = 정경아 기자 ]

정경아 기자 ccbbkg@naver.com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흥덕4로 15번길 3-11 (영덕동 1111-2) 경기신문사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덕훈 법인명 : ㈜경기신문사 | 제호 : 경기신문 | 등록번호 : 경기 가 00006 | 등록일 : 2002-04-06 | 발행일 : 2002-04-06 | 발행인·편집인 : 김세환 | ISSN 2635-9790 경기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0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g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