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헌정의 '오늘의 성찰'] 욕망과 절제

2022.05.25 06:00:00 13면

 

적은 것에 길들면 길들수록 우리는 가난을 두려워하지 않게 된다.

 

절제는 결코 ‘힘의 억제’를 뜻하는 것이 아니며, 또 선의 정지, 사랑과 신앙의 정지를 뜻하지 않는다. 오히려 그것은 인간에게 자신이 악이라고 생각하는 것을 행하지 않도록 억제하는 정신력의 발현이다. (존 러스킨)

 

연기가 벌을 벌집에서 쫓아내듯 식탐은 정신적인 신의 선물과 지성을 쫓아낸다. (성 바실리)

 

자기가 원하는 것을 가지는 것은 커다란 행복이다. 그러나 자기가 가지고 있는 것 외에 아무것도 원하지 않는 것은 더 큰 행복이다. (메네뎀)

 

불나방은 제 몸이 타는 것도 모르고 불 속으로 날아든다. 또 물고기는 위험을 모르고 낚싯대 끝의 미끼를 문다. 그런데 우리 인간도 육체의 쾌락이 불행의 그물로 싸여 있음을 잘 알고 있으면서도 그것을 놓치려 하지 않는다. 바닥없는 무분별의 늪이란 바로 이런 것을 두고 하는 말이다. (인도 속담)

 

우리의 욕망은 언제나 안절부절못하며 어머니에게 이것저것을 늘 조르면서 무엇을 얻어도 만족하지 않는 어린아이와 같다. 들어주면 들어줄수록 더욱더 귀찮게 한다. (성현의 사상)

 

어떤 사람이 지혜로운 사람인가? 모든 사람한테서 무엇인가를 배우는 사람이다.
어떤 사람이 강한 사람인가? 자기 자신을 이기는 사람이다.

어떤 사람이 부유한 사람인가? 자신의 운명에 만족하는 사람이다. (탈무드)

 

인간이 거부한 것은 그에게 고통을 주지 못한다. ‘내가’ ‘나의’라고 하는, 마음속의 오만을 이긴 자는 이미 높은 세계에 가 있다. (인도 격언)

 

급할수록 돌아가라.
너무 적게 먹었다고 후회하는 사람은 없다.
자연은 조금밖에 요구하지 않지만, 인간은 많은 것을 요구한다.
좋아하는 것에서 근심이 생기고, 좋아하는 것에서 두려움이 생긴다. 좋아하는 데서 벗어난 이는 슬픔이 없는데, 어찌 두려움이 있으랴. (법구경)

 

욕망을 억제하면 할수록 인간 존엄성의 의식이 커져서 더 자유롭게 더 용감하게, 자기완성을 이룰 수 있으며 마침내는 신과 인류에 봉사하게 된다. 

 

삶은 즐거운 것이며, 아름다운 것이지요. 하지만 즐거움이나 아름다움은 일이나 물건에 있지 않습니다. 정신에 있습니다. 정신이 빠지면 춤을 추어도 미친 짓이요. 장식을 해도 시체에 달린 부장품입니다. 옥 같은 손가락이라도 한번 내 몸에서 끊어지면 더러운 것이 되고, 꾀꼬리같은 노래라도 나를 잊게 하는 것이면 독한 주문입니다. 즐거움도 아름다움도 전체를 하나로 살리는 의미가 있어야만 합니다. (함석헌)/ 주요 출처 : 톨스토이 《인생이란 무엇인가》

조헌정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흥덕4로 15번길 3-11 (영덕동 1111-2) 경기신문사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덕훈 법인명 : ㈜경기신문사 | 제호 : 경기신문 | 등록번호 : 경기 가 00006 | 등록일 : 2002-04-06 | 발행일 : 2002-04-06 | 발행인·편집인 : 김세환 | ISSN 2635-9790 경기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0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g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