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병용 의정부 시장, 의정부 부시장 부당 직위해제 나흘 만에 ‘복구’

2022.05.24 16:26:01 2면

안 시장, 24일 긴급 간부회의 열고 직위해제 조치 복구 지시
“청사 내에서 일어난 불편한 사태에 대해 직원, 시민께 송구”

 

안병용 의정부 시장이 부당한 승진 인사에 반대한 안동광 부시장에 직위해제 조치를 취했다 나흘 만에 복구를 지시했다.

 

안 시장은 24일 오후 청내 상황실에서 긴급 간부회의를 열고 현 상황에 대한 의견을 청취한 뒤 이 같은 내용의 시정방침과 업무지시 사항을 전달했다.

 

안 시장은 안 부시장의 직위해제 복구와 함께 이번 갈등 과정에서 명예퇴직을 신청한 인사 담당 과장 A씨의 업무 복귀도 지시했다. A과장은 명예퇴직을 신청했으나 안 시장이 휴가 처리한 것으로 알려졌다.

 

안 시장은 “청사 내에서 일어난 불편한 사태에 대해 직원과 시민에게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앞으로 모든 업무는 주무관과 팀장의 판단을 존중해 진행해 달라”고 당부했다.

 

앞서 안 시장은 지난 20일 인사위원회를 열고 인사 관련 지시 불이행과 미온적인 업무 추진 등을 이유로 안 부시장의 직위를 해제했다. 이는 안 부시장이 취임한 지 3개월 만이다.

 

안 시장은 그동안 과장 승진 인사 문제 등을 놓고 이견을 보인 안 부시장과 마찰을 빚어온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 안 부시장은 지난 23일 자신에 대한 직위해제 조치에 불복해 경기도에 직위해제 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을 낸 바 있다. 

 

한편 별다른 비위행위가 적발되지 않은 부시장에게 직위해제 조치를 취한 것은 이례적이어서 지역과 공직 사회 내부에선 논란이 일기도 했다. 

 

24일 오전 경기도청공무원노동조합·전국공무원노동조합경기도청지부·경기도통합공무원노동조합은 안 부시장의 직위해제 조치에 대해 강하게 규탄했다. 

 

이들은 오병권 경기지사 권한대행에게도 공식조사 후 진실을 규명해 도내 공직자들이 부당한 업무 지시나 외압에 흔들림 없이 공무를 수행하도록 강력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 경기신문 = 김혜진 기자 ]

김혜진 기자 trust@kgnews.co.kr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흥덕4로 15번길 3-11 (영덕동 1111-2) 경기신문사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덕훈 법인명 : ㈜경기신문사 | 제호 : 경기신문 | 등록번호 : 경기 가 00006 | 등록일 : 2002-04-06 | 발행일 : 2002-04-06 | 발행인·편집인 : 김세환 | ISSN 2635-9790 경기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0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g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