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투톱 자중지란…尹 "이게 지도부냐" 朴 "다양한 의견 내야"

2022.05.25 15:10:19 4면

朴, 비대위서 '86용퇴' 등 재거론…당 대변인은 "개인 의견" 선그어
비공개 회의서 고성 들리기도…朴 예고한 쇄신안 금주 발표도 어려울 듯
"부적절한 회견" vs "능수능란함까지 기대하나" 당내 여론도 사분오열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반성과 사죄의 뜻을 담아 한 긴급 기자회견이 이틀째 당에 파열음을 불러오고 있다.

 

기자회견의 형식과 내용을 두고 윤호중 공동비대위원장과 갈등이 심해지며 당 투톱을 비롯한 지도부의 자중지란이 고스란히 노출되고 있다.

 

당내에서는 지방선거를 일주일 앞둔 상황에서 이 같은 양상이 선거 결과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우려가 커지는 등 혼란이 이어지는 양상이다.

 

박 위원장은 25일 국회에서 열린 당 선대위 합동회의에서 전날에 이어 다시 한번 반성과 사과를 언급했다.

 

박 위원장은 "반성하지 않는 민주당에 대한 국민의 분노가 더 깊어지기 전에 신속히 사과하고 다시 한번 기회를 달라고 호소하는 것이 시급하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86(80년대 학번·60년대생)그룹 용퇴론'을 두고도 "민주주의를 회복하고 정착시키는 역할을 완수한 만큼 아름다운 퇴장을 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회의에 동석한 86그룹인 윤 위원장과 박홍근 원내대표, 김민석 선대위 공동총괄본부장 등을 앞에 두고 86퇴진론을 면전에서 꺼낸 셈이다.

 

김 본부장은 당장 우회적으로 불쾌감을 표시했다.

 

김 본부장은 "질서 있는 혁신 과정에서 각종 현안이 당헌·당규에 따라 진행되고 있다고 들었다"라며 "(민주당은) 지도부 일방 또는 개인의 지시에 처리되는 정당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선대위가 비공개로 전환되자 참석자 다수는 박 위원장의 태도를 성토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공개 회의에 앞서 비공개회의에서 발언 내용을 조율하는 관례에도 불구하고, 전날 회견에 이어 박 위원장이 다시 한번 이런 과정을 거치지 않은 데 문제가 제기됐다.

 

전해철 의원은 "무슨 말을 해도 좋은데 지도부와 상의하고 공개 발언을 하라"고 비판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 위원장은 결국 "이게 지도부인가"라고 말하고 회의실을 떠났다고 한다. 이 과정에서 회의실 밖에 대기하던 취재진에 고성이 들리기도 했다.

 

당은 이 같은 지도부 내 갈등상의 악영향을 우려한 듯 박 위원장의 언급을 개인 의견이라고 선을 긋고 있다.

 

신현영 대변인은 선대위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박 위원장의 발언은 당의 혁신과 개혁을 위한 개인 의견"이라며 "다만 선거 전 서둘러 반성하는 것이 국민에게 얼마나 진정성 있게 다가갈 것인지는 충분히 고민해야 한다"고 말했다.

 

신 대변인은 "개인의 소신을 밝히는 것도 중요하지만 당 의견과 개인 의견을 분리해 가야 할 필요가 있다"며 박 위원장의 태도에 우회적으로 불만을 드러냈다.

 

당 대변인이 대표 격인 비대위원장의 발언에 공개적으로 문제를 제기한 것은 이례적이다. 그만큼 반성과 사과를 둘러싼 당 지도부 내의 갈등이 위험수위로 치닫고 있다는 뜻으로 해석될 수 있는 대목이다.

 

박 위원장의 입장을 당과 분리하며 진화에 나서고 있는 듯하지만, 당의 투톱은 서로를 향해 불편한 기색을 숨기지 않았다.

 

윤 위원장은 기자들과 만나 "저는 당을 대표하는 입장"이라며 "(박 위원장이) 향후 정치적 행보를 시사하는 기자회견을 하는데, 개인 행보에 대해 당이 협의를 해줘야 하는 것은 아니지 않나"라고 반문했다.

 

박 위원장도 "같이 사과하는 게 맞는다고 판단했지만 (윤 위원장이) 부정적인 의견을 내비치고, 타이밍이 맞지 않다고 했다"라며 "적어도 민주당이라면 다양한 의견을 분명히 낼 수 있다고 생각한다"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흥덕4로 15번길 3-11 (영덕동 1111-2) 경기신문사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덕훈 법인명 : ㈜경기신문사 | 제호 : 경기신문 | 등록번호 : 경기 가 00006 | 등록일 : 2002-04-06 | 발행일 : 2002-04-06 | 발행인·편집인 : 김세환 | ISSN 2635-9790 경기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0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g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