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권성동 '윤종원 우려' 尹 전달에 "불협화음 아냐"

2022.05.25 15:12:25 4면

"당연한 의견교류…민주, 586 용퇴하면 김남국 김용민 고민정 세상"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25일 윤종원 IBK기업은행장이 새 정부 초대 국무조정실장에 내정된 것으로 알려진 것과 관련해 권성동 원내대표가 윤석열 대통령에게 우려를 전달한 것에 대해 당과 대통령실 간의 "당연한 의견교류일 것"이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충남 당진어시장 유세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권성동 원내대표가 지적했다고 하더라도 불협화음이라고 보기는 어렵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권 원내대표는 누구보다도 윤석열 정부의 성공을 바라는 분이기 때문에 그 의도에 대해 오해는 없을 것이라고 판단한다"면서 "권 원내대표가 다른 뜻은 없었을 것이라 본다"고 부연했다.

 

이 대표는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공동 비상대책위원장이 당내 '586(50대·80년대 학번·60년대 출생) 용퇴론'을 주장한 것에 대해 "민주당이 선거 며칠 앞두고 왜 혼란을 겪는지는 모르겠다"면서 "586이 용퇴를 한다면 그다음에는 무엇이 올 것인가에 대한 대안 제시가 없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586이 용퇴하면 김남국 김용민 고민정의 세상이 된다. 그게 대안이라면 명확히 말씀해주시라"면서 "남의 당의 일이라 말을 잘 못 하겠지만 586을 빼면 눈에 보이는 분들이 김남국 김용민 고민정"이라고 꼬집었다.

 

이 대표는 또 "이번 지방선거 과정에서 민주당이 낼 수 있는 최고의 카드들이 많이 안 나오지 않았는가 싶다"라면서 "명분 없는 출마로 본인 선거구도 우세를 장담하지 못하는 이재명 후보가 총괄선대위원장이라는 명목으로 전국을 돌다가 화급히 다시 계양에 집중하겠다는 이런 자세를 취하는 자체가 의아하긴 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금 와서 하는 얘기지만 김해영 (전) 의원처럼 대중적으로 이미지가 좋고 바른 말을 하는 것으로 알려진 민주당 정치인들이 선거를 이끌었다면 조금 달랐을 것"이라며 "그렇다고 해서 민주당이 그분들을 위한 공간을 바로 만들지는 않으리라 보고 안타까운 마음"이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지금의 민주당은 강경일변도인데 야당이 된 이후에도 법사위원장을 강탈하겠다는 모습을 보면 사실 협치의 길은 요원해 보이는 측면도 있다"면서 "합리적인 민주당 분들의 목소리가 커졌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흥덕4로 15번길 3-11 (영덕동 1111-2) 경기신문사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덕훈 법인명 : ㈜경기신문사 | 제호 : 경기신문 | 등록번호 : 경기 가 00006 | 등록일 : 2002-04-06 | 발행일 : 2002-04-06 | 발행인·편집인 : 김세환 | ISSN 2635-9790 경기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0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g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