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찾아가는 맞춤형 심리상담지원사업' 추진

2022.06.23 15:18:29

 

안양시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청년, 채무자, 거주 취약자 등 심리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맞춤형 심리상담지원사업'을 추진하고 있다고 23일 밝혔다.

 

이 사업은 범계역 청년 출구와 동안·만안 청년 오피스에서 청년층을 위한 정기적 상담 부스를 운영하고 있다.

 

또 대림대와 성결대, 안양대, 연성대에서는 검진과 상담을 진행하고 있다.

 

그리고 채무자를 위해 매월 마지막 주 화요일 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에서 정신건강 검진과 함께 맥파 측정기를 활용 스트레스 검사 서비스도 제공하고 있다.

 

이어 고시원 입소자를 위해 정신건강에 도움을 주는 자가검진척도와 도움기관 안내문, 텀블러와 쿨타올, 마스크 등 생활용품이 담긴 마음건강키트를 전달했다.

 

시는 심리 취약계층에 대해 상담을 거쳐 정신건강 상태를 파악한 뒤 지속 상담과 의료비 지원, 집단프로그램 등의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최대호 시장은 “코로나19는 취약계층에게 특히 가혹했다”며 “어려움에 처한 시민들의 정신건강을 되찾아 주는데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자세한 사항은 안양시정신건강복지센터(031-469-2989)나 카카오채널(안양시코로나19심리상담)등으로 문의하면 된다.

 

[ 경기신문 = 송경식 기자 ]

송경식 기자 kssong0201@kgnews.co.kr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흥덕4로 15번길 3-11 (영덕동 1111-2) 경기신문사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덕훈 법인명 : ㈜경기신문사 | 제호 : 경기신문 | 등록번호 : 경기 가 00006 | 등록일 : 2002-04-06 | 발행일 : 2002-04-06 | 발행인·편집인 : 김대훈 | ISSN 2635-9790 경기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0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g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