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빚 갚기 위해 범행”…남양주 새마을금고 강도 8일 만에 검거

2022.06.28 21:30:01

얼굴 가리고 도주 때 환복…자전거로 이동해 수사망 피해

 

남양주의 한 새마을금고 지점에 침입했던 강도가 도주한 지 8일 만에 경찰에 붙잡혔다.

 

28일 남양주북부경찰서는 특수강도상해 및 강도 미수 혐의로 이모씨(43)를 이날 오후 5시 40분경 남양주 다산동 소재 이씨 지인의 집에서 체포했다고 밝혔다.

 

이씨는 지난 20일 오후 4시께 남양주 퇴계원읍의 새마을금고 지점에 들어가 가스 분사기와 흉기로 직원들을 위협하며 돈을 요구했지만, 직원들의 저항이 거세 돈을 빼앗지 못한 채 달아났다.

 

이 과정에서 눈에 가스 분사액을 맞은 직원 3명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받았다.

 

범행 당시 이씨는 복면에 헬멧까지 착용해 얼굴을 가렸으며, 과거에 일한 창고 화장실에 미리 옷을 숨겨둔 뒤 도주 때 갈아입는 치밀함을 보였다. 또 자전거로 이동하는 등의 방법으로 수사망을 피해왔다.

 

절도 등 전과가 있는 이씨는 사업을 하다가 사기를 당해 빚을 갚기 위해 범행을 계획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는 "정확한 범행 경위와 도주 경로, 공범 여부 등을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 경기신문 = 정창규 기자 ]

정창규 기자 kgcomm@naver.com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흥덕4로 15번길 3-11 (영덕동 1111-2) 경기신문사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덕훈 법인명 : ㈜경기신문사 | 제호 : 경기신문 | 등록번호 : 경기 가 00006 | 등록일 : 2002-04-06 | 발행일 : 2002-04-06 | 발행인·편집인 : 김대훈 | ISSN 2635-9790 경기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0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g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