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료 인상, 전기차 성장 발목…요금·할인혜택 다음달 종료

2022.06.30 06:00:13 5면

한전의 전기차 충전요금 특례할인제도 종료
성장세 나타낸 전기차 시장에 악재

 

7월부터 인상되는 전기요금에 전기차 소유자들의 한숨이 깊어질 전망이다.

 

29일 전력 업계에 따르면 오는 7월부터 한국전력은 3분기 전기요금에 적용할 연동제 단가를 킬로와트시(kWh)당 0원에서 5원으로 인상한다.

 

한전은 "이번 연동제 제도개선 및 3분기 연료비 조정단가 조정은 높은 물가 상승 등으로 엄중한 상황임에도 국제 연료 가격 급등으로 큰 폭의 전기요금 인상 요인이 발생하고 한전의 재무 여건이 악화한 여건을 고려한 불가피한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전기차 이용자들은 차량 유지 비용 부담이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전기차 차주 A씨는 "전기요금 인상 소식에 내연기관 차주들은 가계를 걱정하고 있지만, 전기차를 이용하는 나 같은 사람은 충전요금까지 걱정해야 할 판"이라며 "전기차 이용자들이 가격 인상에 적응할 수도 없게 전기요금을 올리고 혜택은 없애는 동시다발 악재에 벌써 걱정"이라고 말했다.

 

더불어 요금 할인 혜택이 이달 말 종료를 앞두고 있어 부담 폭이 확대될 예정이다.

 

2017년 전기차 보급 확대를 위해 도입된 특례는 전기차를 충전할 때마다 지급되는 기본요금과 충전 용량 단위(1kWh)당 매겨지는 사용량 요금을 각각 할인해주는 제도로, 기존 1만 1000원(완속충전기), 7만 5000원(급속충전기)이었던 전기차 충전 기본요금의 경우 3년간 완전히 면제됐다.

 

당초 한전은 경영실적 개선을 위해 2019년을 끝으로 해당 특례를 일몰하려 했지만, 소비자 반발이 거세자 올해 6월 말까지 유지하기로 하고 할인 폭을 점차 축소해 왔다.

 

혜택이 사라지는 다음 달부터 전기차 급속충전 요금은 아이오닉 기준 1kWh당 292.9원에서 313.1원으로 인상된다.

 

이런 겹악재에 정부는 소비자의 요금 부담을 완화할 심야 완속 충전 요금 할인 등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전기요금 인상으로 저렴한 이용요금 장점을 잃은 전기차 시장에도 먹구름이 낄 것으로 보인다.

 

지난 4월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올해 1분기 국내 전기차 누적 등록 대수는 25만 8252대로, 전년 동기(14만 8000대) 대비 74.9%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필수 대림대학교 자동차학과 교수는 "7월 1일부터 전기차 요금 할인이 없어지다 보니까 요금 부과는 원상 복귀가 될 예정이다"라며 "전기차 요금 할인 트랙을 대통령 당선 공약으로 내세운 것은 잘못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급속충전 요금을 원점으로 돌려 비즈니스 모델로 활성화하고, 심야 완속 충전을 굉장히 저렴하게 열어줘 소비자들이 찾아가게끔 만드는 두 가지 방식으로 충전 인프라를 운영해야 할 것"이라며 "전기차와 충전 인프라는 바늘과 실의 관계이기에 역학적으로 얼마나 조화롭게 운용할지 고민하고 정부가 방향성을 찾아 나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 경기신문 = 이지민 기자 ]

 

※ 쉬운 우리말로 고쳤습니다.

 * 제로( zero) → 영, 공, 없음

 

(원문) 김필수 대림대학교 자동차학과 교수는 "7월 1일부터 전기차 요금 할인이 '제로(zero)'가 되다 보니까 요금 부과는 원상 복귀가 될 예정이다"라며 "전기차 요금 할인 트랙을 대통령 당선 공약으로 내세운 것은 잘못된 것"이라고 말했다.

(고쳐 쓴 문장) 김필수 대림대학교 자동차학과 교수는 "7월 1일부터 전기차 요금 할인이 없어지다 보니까 요금 부과는 원상 복귀가 될 예정이다"라며 "전기차 요금 할인 트랙을 대통령 당선 공약으로 내세운 것은 잘못된 것"이라고 말했다.

 

이지민 기자 jiminl9017@kgnews.co.kr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흥덕4로 15번길 3-11 (영덕동 1111-2) 경기신문사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덕훈 법인명 : ㈜경기신문사 | 제호 : 경기신문 | 등록번호 : 경기 가 00006 | 등록일 : 2002-04-06 | 발행일 : 2002-04-06 | 발행인·편집인 : 김대훈 | ISSN 2635-9790 경기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0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g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