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대명’ 이재명, 부울경도 압승...74.59% 부동의 1위

2022.08.13 21:58:04

이재명 74.59% 박용진 20.73% 강훈식 4.71%
최고위원 득표순 전주와 동일 정청래·고민정 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후보가 13일 부산.울산.경남(부울경) 지역 권리당원 투표에서 모두 70%대 득표율을 기록하며 ‘확대명(확실히 대표는 이재명)’의 입지를 굳혔다.

 

민주당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이날 오후 부산시 부산항국제전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부울경 권리당원 투표 결과 이 후보 득표수는 총 2만3277표로 집계됐다.

 

이 후보는 이날까지 총 7개 권역에서 치러진 순회경선에서 총 5만6621표를 획득해 누적 득표율 74.59%를 기록했다.

 

뒤이어 박용진 후보는 부울경에서 6324표를 획득하며 누적 득표율 20.70%(1만5712표)에 그쳤고, 강훈식 후보는 이날 1337표를 얻어 누적 득표율 4.71%(3576표)로 확인됐다.

 

이 후보는 이날 부울경 전 지역에서 70%대 이상의 득표율을 기록했다. 울산 77.61%, 경남 75.53%, 부산 73.69% 순이다.

 

 

부울경 지역은 이른바 ‘친문(친문재인계)’지지세가 강해 이변이 일어날 수 있을지 주목됐던 곳이다. 그러나 득표율 2위인 박 후보와도 50%이상 차로 앞서가며 ‘확대명’에 변수는 없었다.

 

이 후보는 압도적 승리를 묻는 소감에 “언제나 예상보다 많은 분들이 적극 지지해줘서 진심으로 감사하다”며 고개를 숙였다.

 

이어 “아직도 권리당원 수가 적은 지역에서 개표가 이뤄지고 있다”며 “낮은 자세로 최손을 다하고 많은 분들의 지지를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피력했다.

 

반면 ‘97그룹(90학번·70년대생)’ 박 후보과 강 후보는 각각 20%와 5% 박스권을 좀처럼 깨지 못하는 모양새다.

 

박 후보는 “지난주에 있었던 권리당원 투표와 크게 다르지 않은 상황이긴 하다”며 “아직 더 많은 지역이 남아있어 민주당 혁신 주체, 승리하는 민주당을 만들 주역이 박용진이라는 점을 전달하고 득표를 높이겠다”고 말했다.

 

강 후보는 “지난주 캠페인이 효과를 볼 줄 알았더니 미미하다”며 “높은 지지율을 기대헀던 것은 아니지만 아직 힘이 좀 부친다는 생각이 든다. 내일 충청 지역에서 역전의 발판을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최고위원 후보자는 정청래 후보가 누적득표율 28.44%로 선두를 지키는 가운데 고민정 후보 21.77%, 박찬대 후보 11.66%, 장경태 후보 10.93%, 서영교 후보 10.33%가 뒤를 이었다.

 

이외에 윤영찬 후보 8.05%, 고영인 후보 4.81%, 송갑석 후보 4.01%를 기록했다.

 

[ 경기신문 = 김한별 기자 ]

김한별 기자 hbkim@kgnews.co.kr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흥덕4로 15번길 3-11 (영덕동 1111-2) 경기신문사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덕훈 법인명 : ㈜경기신문사 | 제호 : 경기신문 | 등록번호 : 경기 가 00006 | 등록일 : 2002-04-06 | 발행일 : 2002-04-06 | 발행인·편집인 : 김대훈 | ISSN 2635-9790 경기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0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g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