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길 먼 부천시 광역동 폐지…행정복지센터 이전도 '지지부진'

2022.08.16 14:42:06 9면

 

부천시가 광역동 폐지를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많은 수의 민원을 담당하는 행정복지센터에서 민원 해결에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어 대책 마련이 요구된다.

16일 부천시 등에 따르면 부천시의회는 지난 6월 열린 재정문화위원회 수시분 공유재산 관리계획안 심사에서 현대 힐스테이트 주거복합건물 업무시설 매입건을 부결했다.

시의회는 업무시설 매입을 위해 20억 원 이상을 반영해야 하는데, 시 집행부의 계획이 제대로 수립되지 않았고 설명이 부족하다는 이유 등을 들었다.

시는 당초 해당 업무시설을 신중동행정복지센터 이전을 위해 지난 2월 열린 수시분 공유재산 관리계획안에 매입건을 포함했지만 시의회는 사전 논의 부족의 이유로 해당 안건을 통과시키지 않았다.

이에 시는 광역동 폐지 공약을 내세운 민선 8기 조용익 시장의 방침에 따라 해당 시설을 신중동행정복지센터가 아닌 '주민편의공간 활용'이라는 명목으로 6월 임시회 수시분 공유재산 관리계획안에 포함했지만 또 부결됐다.

피해는 고스란히 주민들에게 돌아가고 있다.

현재 신중동 행정복지센터는 건물 등이 협소해 직원 108명이 신관과 별관으로 나눠 근무하고 있다.

신중동 주민은 12만 8000명으로 직원 1명당 1000여 명의 주민을 상대하고 있어 업무도 과중한 상태다.

시설도 신관과 별관으로 나눠져 시민들의 불편도 잇따르고 있다. 특히 노인들은 민원을 보기 위해 엘리베이터도 없는 건물을 오르내리며 불편을 겪고 있고, 주차시설도 부족해 민원인들의 불편이 잇따르고 있다.

하지만 광역동 폐지는 갈길이 멀다. 부천시는 최근 '광역동 체제' 대안 모색을 위한 전담팀을 꾸리기로 하고 실무준비에 착수했지만, 기존 구청(소사·오정·원미구)을 복원할지 아니면 기존 10개 동에 26개 일반동 체제로 전환할지 어떤 결정도 나지 않았다.

부천시는 광역동 폐지 시행을 오는 2024년 1월로 예상하고 있어 주민들은 1년 4개월여 동안 불편을 감수해야만 한다.

부천시 관계자는 "광역동 시행에 따라 신중동행정복지센터 문제점등은 파악하고 있다"며 "어떤 방향으로 문제를 풀어나가야 할지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시민단체는 속도감 있는 광역동 폐지를 주문했다.

김기현 부천YMCA 사무총장은 "광역동 폐지 시한이 길어질수록 불필요한 갈등이 생길 것"이라며 "시장의 공약이고, 지역 주민들이 광역동 폐지를 하자는 쪽에 의견이 모아진 만큼 빨리 해결해야 한다"고 말했다.

부천시는 2019년 7월1일부터 36개동(洞)을 심곡·부천·중·신중·상·대산·소사본·범안·성곡·오정동 등 10개동으로 통합하는 '광역동' 행정체제 개편안을 시행했고, 조용익 시장은 '광역동 폐지'를 공약으로 내세웠다.

 

[ 경기신문 = 김용권 기자 ]

김용권 기자 ykk@kgnews.co.kr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흥덕4로 15번길 3-11 (영덕동 1111-2) 경기신문사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덕훈 법인명 : ㈜경기신문사 | 제호 : 경기신문 | 등록번호 : 경기 가 00006 | 등록일 : 2002-04-06 | 발행일 : 2002-04-06 | 발행인·편집인 : 김대훈 | ISSN 2635-9790 경기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0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g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