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3선 의원들 “‘기소 시 당직정지’ 당헌개정, 지금 논의 부적절”

2022.08.16 17:37:33

민주당 3선 의원 7명, 16일 오후 국회서 긴급 간담회
‘尹 정치보복 방어’ 목적…일각서 이재명 ‘방탄용’당헌 비판도

 

더불어민주당 내에서 논란이 된 ‘기소 시 당직 정지’ 당헌 개정 문제와 관련해 16일 일부 3선 의원들이 반대 입장을 피력했다.

 

이원욱 민주당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의원회관에서 긴급 간담회를 열고 “(일부 3선 의원들은) 지금 이 논의가 이뤄지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는 민주당의 3선 의원 23명 중 김경협·남인순·도종환·민홍철·이원욱·전해철·한정애 의원 등 7명이 참석했다.

 

이 의원은 “(7명 의원 중) 일부 개정이 필요하지 않겠느냐는 의견을 낸 사람이 1명이었고, 나머지는 지금 현 상태에서 건드리지 않는 것이 좋겠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고 전했다.

 

일부 개정 의견의 경우는 ‘정치자금 수수 등’으로 당직 정지 요건을 적시한 현행 당헌을 ‘중대한 정치자금법 위반’ 등으로 수정해야 한다는 의견이었던 것으로 알려진다.

 

앞서 이날 민주당 전당대회 준비위원회는 ‘부정부패 관련 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당직자의 직무를 기소와 동시에 정지할 수 있다’는 내용의 당헌 제80조 1항을 ‘하급심에서 금고 이상의 유죄 판결을 받은 경우’로 수정하는 내용의 당헌 개정안을 의결했다.

 

윤석열 정부의 ‘정치보복 수사’에 방어하기 위한 취지로 시작됐지만, 당내 일각에서 집중적인 검·경 수사에 노출된 이재명 당 대표 후보를 지키려는 ‘방탄용’ 아니냐는 비판도 제기돼 왔다. 

 

이날 간담회는 해당 안건의 비대위 논의에 앞서 반대 의견을 규합하려는 의도로 비춰진다.

 

이 의원은 “과전불납리(瓜田不納履·오이밭에서 신발을 고쳐 신지 말라)”라며 “일부 개정 필요성이 있다고 해도 지금 논의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는 것이 참석자들의 보편적 의견”이라고 했다.

 

한편 비대위원 중 이용우 의원은 초선 의원들의 의견을, 박재호 의원은 재선 의원들의 의견을 각각 취합해 비대위에 전달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진다.

 

[ 경기신문 = 김한별 기자 ]

김한별 기자 hbkim@kgnews.co.kr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흥덕4로 15번길 3-11 (영덕동 1111-2) 경기신문사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덕훈 법인명 : ㈜경기신문사 | 제호 : 경기신문 | 등록번호 : 경기 가 00006 | 등록일 : 2002-04-06 | 발행일 : 2002-04-06 | 발행인·편집인 : 김대훈 | ISSN 2635-9790 경기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0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g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