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5 (수)

  • 흐림동두천 25.7℃
  • 흐림강릉 22.8℃
  • 흐림서울 28.7℃
  • 대전 27.0℃
  • 흐림대구 30.8℃
  • 구름많음울산 30.8℃
  • 구름많음광주 30.9℃
  • 구름많음부산 27.7℃
  • 구름많음고창 30.9℃
  • 구름많음제주 33.3℃
  • 흐림강화 29.2℃
  • 흐림보은 25.5℃
  • 흐림금산 26.2℃
  • 구름많음강진군 30.3℃
  • 흐림경주시 30.8℃
  • 흐림거제 27.9℃
기상청 제공

주택시장 안정 열쇠 ‘중소형 공급 확대’

“종부세·1가구 다주택 규제 등 완화해 임대시장 늘려야”
경기개발硏, 가격상승 요인으로 공원·하천 접근성 꼽아

수도권 주택시장 안정을 위해서는 중소형 평형의 공급을 늘리고 녹지와 하천으로의 접근성이 높은 주택단지 조성이 필요하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6일 경기개발연구원 김태경 연구원은 ‘주택가격에 영향을 미치는 지역적 특성에 관한 연구’ 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주장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정부의 부동산 안정대책에도 불구하고 수도권 주택 매매가격은 2003년 7월부터 올해 4월까지 각각 서울 50%, 경기 35%, 인천 30%씩 상승기조를 기록했다.

김 연구원은 “지역별로 중대형 평수만 고집하게 되면 다양한 주거공간을 필요로 하는 향후 수요에 대처하지 못하게 되므로 주택시장의 안정을 위해서는 실수요가 많은 중소형 평형의 공급을 늘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주택가격 상승률이 높은 지역에서는 자가수요보다 임대수요가 더 많다는 점을 지적하면서 “주택시장 안정을 위해 종합부동산세, 1가구 다주택 규제 등을 완화해 전·월세 공급을 자연스럽게 늘려 임대시장을 안정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또 하천 및 녹지 접근성이 주택 가격에 미치는 영향력이 커지고 있으므로 택지 등을 개발할 때 수변공간이나 생태환경의 복원에 노력을 기울이지 않는다면 소비자들의 외면을 받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연구원은 버블세븐 지역이 지속적으로 주택가격 상승세를 보이고 있는 것은 종합부동산세 등 정부의 수요억제정책으로 양질의 주거환경을 가진 이 지역에 대한 희소성이 증가하고 진입장벽이 높아졌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김 연구원은 버블세븐 지역의 특성으로 132㎡ 이상의 대형아파트와 함께 미혼, 독신계층을 위한 맞춤형 원룸이 많아 다양한 수요에 대한 공급이 이뤄지고 임대 수요가 많으며 학원 등 교육시설과 녹지, 하천으로의 접근성이 좋은 점 등을 꼽았다.

실제로 각 지역별로 주택가격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을 분석한 결과 백화점·쇼핑몰 등 활동중심지로의 접근성보다는 공원, 하천 등이 가까운 쾌적한 주거환경이 주택가격 상승에 더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아파트 전용면적이 클수록 주택가격의 증가율이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으며, 노령인구의 영향력이 대부분의 지역에서 높아지고 있어 노령인구의 증가와 이들의 활동 증가가 주택가격 상승의 한 원인이 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