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18 (금)

  • 맑음동두천 17.8℃
  • 맑음강릉 20.0℃
  • 맑음서울 20.8℃
  • 맑음대전 19.7℃
  • 구름조금대구 19.1℃
  • 구름많음울산 19.8℃
  • 구름조금광주 19.5℃
  • 구름조금부산 19.7℃
  • 맑음고창 17.0℃
  • 구름조금제주 20.8℃
  • 맑음강화 17.9℃
  • 맑음보은 13.8℃
  • 맑음금산 17.3℃
  • 구름조금강진군 16.8℃
  • 구름많음경주시 18.1℃
  • 구름많음거제 18.6℃
기상청 제공

문 대통령, 내일 신년사 발표… ‘확실한 변화’ 강조할 듯

국무회의로 새해 국정운영 시동

‘민생경제-한반도 평화’ 양대 축
검찰개혁 관련 메시지 주목
靑 내부 인사·조직개편도 임박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오전 집권 4년차 국가비전을 담은 신년사를 발표하고 곧장 새해 첫 국무회의를 주재하며 경자년 국정운영에 시동을 건다.

문 대통령은 휴일인 5일 공식일정 없이 신년사 준비에 힘을 쏟았으며 6일에도 월요일마다 열리던 수석·보좌관 회의를 취소하고서 신년사를 가다듬을 예정이다.

임기 후반부에 접어드는 시점에서 올해 국정성과에 따라 문재인 정부의 성패가 좌우될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하면 이번 신년사가 갖는 무게감이 그만큼 크다는 문 대통령의 생각이 엿보이는 대목이다.

선명한 국정운영 기조를 제시하고 국정과제 달성에 대한 문 대통령의 강력한 의지를 부각해 공직사회에 긴장감과 활력을 불어넣겠다는 것이다.

청와대 안팎에서는 이번 신년사에서 민생·경제와 한반도 평화가 양대 축이 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민생·경제 분야의 경우 이제까지 ‘혁신적 포용국가’를 만들기 위한 기반을 다져왔다면 올해는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가 본격적으로 만들어져야 한다는 것이 문 대통령의 생각이다.

결국 비메모리반도체·바이오헬스·미래차 등 미래산업 육성을 통한 혁신성장, 또 양극화 해소와 사회안전망 확충을 통한 포용적 성장을 강조하는 메시지가 신년사에 담길 것으로 보인다.

특히 문 대통령은 이 과정에서 지난 2일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신년합동인사회 인사말을 통해 밝힌 ‘확실한 변화’와 ‘상생도약’ 이라는 키워드를 거듭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

문재인 정부가 역량을 집중하고 있는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대한 언급도 신년사에서 주목할 만한 부분이다.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이 교착 상태에 접어드는 상황이긴 하지만 문 대통령은 평화적 해결을 위한 대화동력 유지가 중요하다는 점을 역설할 것으로 보인다.

나아가 비핵화 대화의 ‘촉진역’으로서 새해에도 북미 협상을 제 궤도에 올려놓기 위해 노력하겠다는 점을 명시할 전망이다.

문 대통령은 특히 지난 2일 인사회에서 “남북관계에 있어서도 더 운신의 폭을 넓혀 노력해나가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따라 동북아철도공동체 구상 등 남북관계 개선을 바탕으로 한 ‘평화경제’ 구상이 신년사에 담기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있다.

이번 신년사에 검찰개혁과 관련한 직접적 메시지가 담길지에 대해서는 예상이 엇갈리고 있다.

다만, 구체적인 내용은 담기지 않더라도 큰 틀에서 권력기관 개혁에 대해서는 언급할 가능성이 크며 이 경우 자연스럽게 최근 고강도 검찰 개혁 드라이브와 연결 지어 해석될 수 있다는 분석에 힘이 실리고 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신년사 발표를 전후해 청와대 내부 인사와 조직개편을 단행하며 연초 참모진 정비에 박차를 가할 전망이다.

이번 인사를 통해 총선에 출마하는 참모들의 교통정리가 마무리될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