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8 (월)

  • 맑음동두천 12.9℃
  • 흐림강릉 8.0℃
  • 맑음서울 13.3℃
  • 맑음대전 14.8℃
  • 맑음대구 13.6℃
  • 구름많음울산 10.2℃
  • 맑음광주 14.1℃
  • 구름많음부산 12.8℃
  • 맑음고창 11.8℃
  • 연무제주 11.6℃
  • 맑음강화 9.6℃
  • 맑음보은 13.2℃
  • 맑음금산 13.9℃
  • 구름조금강진군 13.9℃
  • 구름많음경주시 11.9℃
  • 구름조금거제 12.7℃
기상청 제공

"위안부는 매춘" 망언 류석춘, 공소사실 전면부인

"단순 의견 표명, 허위 인지 못해"

 

대학 강의 도중 일본군 위안부를 '매춘의 일종'이라고 평가하는 발언을 해 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된 류석춘(66) 전 연세대 사회학과 교수가 첫 재판에서 모든 혐의를 부인했다.

 

15일 서울서부지법 형사4단독 박용근 판사 심리로 열린 첫 공판에서 류 전 교수 측은 "단순한 의견 표명에 불과하다"며 무죄를 주장했다.

 

류 전 교수는 2019년 9월 19일 사회학과 전공과목인 발전사회학 강의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이 매춘에 종사하기 위해 자발적으로 위안부가 됐다"고 말했다.

 

이에 정의기억연대(정의연)와 서민민생대책위원회 등은 지난해 9월 24일 류 교수를 명예훼손 및 모욕 혐의로 고발했고, 검찰은 불구속 기소했다.

 

류 전 교수는 법정에서 "윤미향 (의원의) 고소장 하나에 대학교수가 법정에 서는 것은 민주사회에서 있을 수 없는 일이다"고 항변했다. 그는 취재진 앞에서도 대학교수가 학생들과 토론한 일로 법정에 서는 건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류 전 교수는 또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정의연 전신)가 일본군에 강제 동원당한 것처럼 증언하도록 위안부 할머니들을 교육했다"거나 "정대협 임원들이 통합진보당 간부들이며 북한을 추종하고 있다"고 발언해 정대협 관계자들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도 받는다.

류 전 교수 측은 이같은 내용을 발언한 사실 자체는 인정하면서도 명예훼손 혐의는 부인했다. 류 전 교수 측은 “단순한 의견 표명이었고 그 내용이 허위가 아니며, 허위라고 해도 허위라는 사실을 인식하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자신이 했다는 말이 나오는 녹취록이 불법을 녹음된 점도 인지해 달라고 재판부에 호소했다. 
 

류 전 교수에 대한 다음 공판은 오는 3월12일 오후 4시에 열린다.

 

[ 경기신문 = 유연석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