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19 (토)

  • 구름많음동두천 23.5℃
  • 맑음강릉 25.6℃
  • 맑음서울 25.6℃
  • 대전 21.6℃
  • 구름많음대구 26.7℃
  • 흐림울산 25.3℃
  • 구름많음광주 24.9℃
  • 흐림부산 24.0℃
  • 구름많음고창 24.6℃
  • 구름많음제주 24.2℃
  • 구름많음강화 24.3℃
  • 흐림보은 19.7℃
  • 구름많음금산 24.4℃
  • 흐림강진군 24.5℃
  • 구름많음경주시 26.1℃
  • 흐림거제 23.5℃
기상청 제공
민주노동당 권영길(權永吉) 후보는 26일 저녁 KBS,MBC, SBS, YTN 등 방송 4사를 통해 생중계된 `국민대토론회'에서 주한미군 철수와비정규직 노동자 제도 철폐, 농가부채 탕감 등 진보적인 정책을 제시했다.
권 후보는 특히 의정부 여중생 사망사건과 관련, 미군에 대한 무죄판결에 대해"부시 대통령의 공식사과를 한나라당 이회창(李會昌) 민주당 노무현(盧武鉉) 후보에게 공동으로 요구할 것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그는 방청객으로 나와있던 사망 여학생 효순양의 아버지 손을 잡으면서 "여중생2명이 미군 장갑차에 압사해 부모는 자식들을 가슴에도 묻지 못하고 있다"며 "미군2명이 무죄를 받은 것은 미국도 문제지만 우리정부가 도대체 뭐하고 있는지 모르겠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이어 권 후보는 "주한미군 한 사람에게 1년에 1억1천만원, 총 4조원의 우리돈이방위비로 부담되고 있다"며 "세계에서 유례없는 불평등한 조약인 SOFA(주한미군지위협정)를 개정해 국민 교육비와 의료비, 주택비를 해결하겠다"고 말했다.
권 후보는 노무현 후보와의 차별성에 대해 "노 후보는 이회창 후보와 공약에서차별이 없는 정몽준(鄭夢準) 후보와 단일화를 이뤘기 때문에 노 후보 스스로 이 후보와 차이가 없음을 입증했다"며 주한미군 철수와 경제특구법 폐지를 주장했다.
그는 "비정규직 노동자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근로자 파견법과 용역업체를 없애는 한편 장기적으론 비정규직을 철폐하고 보험설계사와 학습지 교사, 골프장 캐디등 특수노동자도 노동법의 보호를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와함께 ▲국민투표를 통한 부유세 도입 ▲상가임대차보호법 개정 ▲농업공적자금을 통한 농가부채 탕감 ▲무상교육.무상의료 농촌부터 실시 ▲자립형 사립고 반대 ▲조흥은행 매각 반대 ▲디지털 TV 미국 방식 백지화 등을 주장했다. <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