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8 (화)

  • 흐림동두천 23.0℃
  • 흐림강릉 22.2℃
  • 흐림서울 24.0℃
  • 대전 25.3℃
  • 흐림대구 24.4℃
  • 구름많음울산 24.1℃
  • 흐림광주 24.7℃
  • 흐림부산 24.3℃
  • 흐림고창 23.6℃
  • 구름많음제주 26.8℃
  • 흐림강화 22.3℃
  • 흐림보은 23.6℃
  • 흐림금산 24.3℃
  • 흐림강진군 24.7℃
  • 흐림경주시 23.9℃
  • 흐림거제 23.0℃
기상청 제공

‘올림픽 4위’ 육상 우상혁, 높이뛰기 2m35 넘어 韓 신기록 경신

 

우상혁(25·국군체육부대)이 2m35를 뛰어넘으며 남자 높이뛰기 한국 신기록을 경신했다.

 

우상혁은 1일 도쿄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육상 남자 높이뛰기 결선에서 2m35를 기록, 4위에 이름을 올렸다.

 

이 기록은 1997년 6월 20일 전국종별선수권대회에서 이진택이 세운 2m34를 1cm 넘은 한국 신기록이다.

 

총 13명이 출전한 결선에서 8번째 주자로 나선 우상혁은 2m19부터 2m24, 2m27, 2m30까지 1차시기에 통과했다.

 

첫 난관이었던 2m33, 우상혁은 1차 시기에서 몸이 바에 닿아서 실패했으나 2차 시기에 가뿐하게 성공했다. 자신의 개인 최고기록인 2m31도 경신했다.

 

 

우상혁은 관중들의 박수를 유도하면서 리듬을 탔고, 환하게 웃으며 발걸음을 뗀 후 2m35를 뛰어넘고 포효했다.

 

2m37 1차 시기를 실패한 그는 패스한 후 2m39에 도전했다. 1차 시기에 실패한 그는 마지막 2차 시기를 앞두고 다시 한 번 관중의 박수를 유도했고, 힘차게 도약했다.

 

그러나 다리가 바에 닿으면서 아쉽게 실패했다. 우상혁은 경기를 마친 뒤 경례를 하며 피날레를 장식했다.

 

이날 4위를 기록한 우상혁은 한국 육상 트랙-필드 사상 올림픽 최고 성적을 기록하며 25년 만에 새 역사를 썼다.

 

한편 이날 똑같은 높이(2m39)를 똑같은 시기에 실패한 무타즈 바르심(카타르)과 지안마르코 탐베리(이탈리아)가 공동 금메달을 수상했고, 동메달은 막심 네다세카우(벨라루스)에게 돌아갔다.

 

[ 경기신문 = 신연경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