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8 (월)

  • 흐림동두천 9.5℃
  • 맑음강릉 18.9℃
  • 흐림서울 15.2℃
  • 맑음대전 17.3℃
  • 맑음대구 16.2℃
  • 맑음울산 17.9℃
  • 맑음광주 18.3℃
  • 맑음부산 18.7℃
  • 맑음고창 17.1℃
  • 구름많음제주 18.1℃
  • 흐림강화 11.4℃
  • 맑음보은 16.3℃
  • 맑음금산 16.8℃
  • 맑음강진군 18.5℃
  • 맑음경주시 18.6℃
  • 맑음거제 16.7℃
기상청 제공

이낙연·박용진, TV토론서 이재명에 '대장동 의혹' 질의

이낙연 "토건비리..수년 동안 어떻게 모를 수가 있느냐"
박용진 "국민의 역린을 건드렸다 싶으면 마음을 달래야지"
추미애 "대장동 사건 증폭하는 책임은 이 전 대표에 있다"

 

24일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부산·울산·경남 지역 TV토론회에서 성남 대장동 개발의혹을 둘러싸고 후보들간 치열한 설전을 벌였다. 

 

이낙연 후보는 이재명 후보를 향해 "9월 17일 KBS 보도를 보고 토건비리인 것을 알았다는데 수년 동안 어떻게 모를 수가 있느냐"고 공세를 폈고, 이 지사는 "민간자본으로 확실하게 시의 이익을 확보했는데 그러면 잘한 것 아니냐"고 맞받았다.

 

또 "자본금 1억원 회사가 500억원을 조달해 250억원을 남기면 이익이 50%냐, 250배냐"고 따져 물었고, 이에 이낙연 후보는 "그렇게 마치 시험 보듯 질문하는 것은 이상하다. 대장동에서 벌어진 과도한 이익에 대한 국민의 상실감이 분명히 있고 그에 대해 성의 있게 설명하면 된다"고 지적했다.

 

그러자 이재명 후보는 "적반하장식 국민의힘 가짜뉴스를 생산하는 조선일보식 선동에 공감하는 발언이라 그렇다"고 되받았다.

 

박용진 후보는 이낙연 이재명 후보님 사이에서 서늘하다고 운을 뗀 뒤 이 지사에게 "다시 성남시장이 된다면 대장동 정책을 설계할 것인가"라고 물었다. 이에 이 지사는 "선택의 여지가 없다. 지방채 발언은 국민의힘이 막았고 개발공사는 공사채 발행을 묶어놓은 탓에 조달할 수 없었다. 민간개발을 하지 않으면 민간이 다 가져갈텐데 부득이하게 부정부패 없도록 이익을 환수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박 후보는 "지난번 토론에서 정책적 실패에 대한 것을 물었는데, '1원도 받지 않았다'고 답변해 놀랐다"며 "LH사태 때 대통령이 사과하고 장관이 물러난 게 정치다. 국민의 역린을 건드렸다 싶으면 마음을 달래야지, 무작정 잘못없다고 하는 것은 지지자들을 놀라게 한다"고 비판했다. 

 

이 후보는 "의미있는 지적이다. 앞으로는 공공개발에 의한 불로소득이 안 생기게끔 제도를 만드는 것을 도와달라"고 말했다.

 

한편 추미애 후보는 "국민의힘의 논리로 대장동 사건을 공격한다"며 "고발 사주 사건은 뒤로 퇴장하고 대장동 사건이 증폭하는 책임은 이 전 대표에 있다"며 이낙연 후보를 비판하면서도, 23일 캠프에서 사퇴한 이한주 전 경기연구원장을 언급하며 "이 지사가 지난해 7월 1주택을 제외하고 연말까지 처분 지시를 경기도 공무원에게 내렸는데 내 사람이 아니면 엄격하고 단호한 거냐"고 지적했다.

 

[ 경기신문 = 유진상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