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업체, 인간게놈 24시간내 판독방법 개발 주장
英업체, 인간게놈 24시간내 판독방법 개발 주장
  • 경기신문
  • 승인 2002.09.24 00:00
  • 댓글 0
  •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국 케임브리지대학교 화학자 2명이 만든 회사가 사람의 유전자지도를 하루안에 판독할 수 있는 방법을 개발했다고 BBC방송이 23일 보도했다.
'솔렉사'라는 이름의 이 업체는 더욱 빠르고 저렴한 인간 유전자지도 작성방법을 개발했다고 주장했으며 이 회사의 최종목표는 단돈 1천달러에 한 개인의 게놈 전체를 24시간내에 배열하는 것이라고 방송은 전했다.
솔렉사의 최고경영자 닉 매쿠크는 이 목표가 달성될 경우 사람들이 가정의를 찾아가 혈액검사를 받으면 유전자 암호의 완전한 지도를 얻을 수 있게 된다고 말했다.
그는 이 유전자 정보가 사람들의 건강을 개선할 잠재력이 있지만 전문가들에 의해 적절하게 해석돼야 한다고 말했다.
'언젠가는 완벽한 유전자지도가 개인의료기록과 함께 비밀리에 보관되는 날이 올 것이다'고 그는 말했다.
지난 2월 과학자들의 국제적인 컨소시엄과 세레라라는 미국 기업은 수년간의 연구 끝에 각각 인간유전자지도 초안을 발표해 과학적인 쾌거로 평가된 바 있다.
'유전자감시'라는 압력단체는 그러나 솔렉사가 개발했다고 주장하는 것과 같은 종류의 검사방법이 이의 유효성과 유용성을 점검할 수 있는 규정이 만들어질 때까지 시판돼서는 안된다고 주장했다.
게놈은 유전자암호로 인간 신체에 있는 100조개의 세포가 각각 30억개의 유전자암호를 가지고 있으며 신체의 DNA를 한줄로 연결할 경우 태양을 600번 이상 왕복할 수 있는 길이가 된다고 방송은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