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미래 교통시스템 新모델 ‘제로셔틀’ 첫 선
세계 최초 ‘자율주행 모터쇼’ 경기 판교서 개막
내달부터 2년간 판교제로시티~판교역 시범운행
南지사 “4차 산업혁명시대 핵심 기술 실현 최선”
경기도가 미래 교통시스템의 신모델로 제시한 판교제로시티의 무인 자율주행 셔틀 ‘제로(ZERO)셔틀’이 16일 첫선을 보였다. 경기도는 이날 판교제로시티에서 세계 최초의 자율주행 모터쇼 ‘2017 판교자율주행모터쇼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츠
여백
여백
여백
화/연예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획특집 변일보
커스인수원
오피니언
[아침시산책]붉은 눈 붉은 눈/종정순던져준 생선이엉뚱한 데 떨어졌다느슨하던 목줄이 당겨진다길게 뺀 혓바닥이 닿을 듯 말 듯애타는 발길질에흙바닥이 파인다헐떡거리는 숨,흰털을 붉게 적시는 찢긴 발톱,먹이에서 떼지 못하는 붉은 눈묶인 말뚝을 빙빙 돌다 그 앞에 주저앉는다잠들 때까지는목줄도 혀도 붉은 눈도 궁리가 많다- 시집 ‘뱀의 가족사’ 붉다, 라는 단어에 주목한다. 단순히 색상을
[창룡문]아동학대 유대인만큼 아이들 교육에 체벌을 적극 활용하는 민족도 드물 것이다. 이들은 아이를 바로잡기 위해 필요하다면 신체에 고통을 주는 체벌도 마다하지 않는 것으로 유명하다. 벌주는 일을 주저하다가 나쁜 사람으로 자라게 하기보다는 체벌이 더 교육적이라고 믿기 때문이다. 하지만 유대인의 체벌에는 나름의 원칙이 있다. 지혜의 원천인 머리에는 절대 손을 대지 않고 아이들
[특별기고]취업·결혼·출산, 세 마리 토끼를 잡을 때를 기다리며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이 심각한 인구감소로 인해 근원적 위협을 받고 있다. 바로 국가의 근간을 이루는 사실상 가장 중요하다 할 수 있는 국민이라는 요소 때문이다.정부 발표에 따르면 2017년 8월 말 기준 고령자 비율이 14%를 넘어서며 우리나라는 공식적으로 고령사회에 진입했다.그리고 앞으로 30년 뒤 65세 이상 고령인구는 전체 인구의 35.6%에 달하는 반
[생활에세이]우산속의 득도 얼마 전 가을비 내리는 날이었다. 바람이 불 때마다 빗방울처럼 나뭇잎이 무리를 지어 떨어진다. 낙엽을 바라보며 빗길을 걷고 있었다. 마음이 아픈 사람과의 동행이라 나도 마음이 쓰였다.감기라도 걸리면 혼자 고생할까봐 우산을 받쳐 주었다. 그런데 그 쪽에서는 비를 맞는 것보다 낙엽이 지는 모습이 마음이 쓰이는지 아직은 나무에 매달려 있어도 좋은데 하며 나무로
[열린광장]한민족의 전통으로 되새겨 본 순국선열의 날 고래로부터 한반도는 중국과 일본 사이에 자리 잡은 지정학적 위치로 인해 외세의 침략이 빈번한 곳이었다. 그 반대급부로 외세의 침략에 맞서 싸워 승리를 이뤄낸 수많은 명장과 역사전인 대승을 기록한 전투도 무수히 많이 존재한다. 다가오는 순국선열의 날을 맞아 대한민국이 가혹한 지정학적 위치를 갖추었음에도 불구하고 우리 민족이 고유의 문화와 전통을 가질 수 있었
[숨n쉼]호치민 코리아타운과 한국국제학교 지난 11월 9~10일 호치민-경주 세계문화엑스포와 연계행사로 호치민에서 개최된 제3차 세계실크로드대학연맹 총회 및 실크로드학회 학술대회에 다녀왔다. 후학과 함께 ‘호치민 코리아타운 연구와 위키백과 구축’을 주제로 발표했는데, 호치민의 한인집거지 세 곳을 직접 탐방할 수 있었다. 먼저 대형쇼핑센터 슈퍼볼 지역으로 통하는 초기 한인들의 중심지인인 팜반하이와
[사설]발 빠른 긴급재난문자 발송을 칭찬한다 15일 오후 2시29분 경북 포항에서 역대 두 번째 규모인 5.4 강진이후 잇따라 여진이 발생했다. 지진으로 인한 피해도 크다. 수십명의 부상자와 이재민이 발생했고 주택, 상가, 공장, 차량 등이 부서졌다. 도로와 상수도, 철도, 항만 등 공공시설도 피해를 입었다. 16일 실시할 예정이었던 대학 수능 시험도 일주일 연기해 23일에 치르기로 했다. 여진으로
[사설]개혁안 마련 공정위 실행의지가 관건이다 가맹법·유통업법·대리점업법 등 ‘유통 3법’에 관한 공정거래위원회의 전속고발권 폐지가 추진된다. 전속고발권은 공정거래 관련법 위반으로 처벌이 필요할 경우 공정위만 고발할 수 있도록 한 제도다. 전속고발권이 폐지되면 관련 기관이나 단체 등 누구라도 요청할 경우 공정위는 의무적으로 검찰 등에 고발해야 한다. 불공정거래 피해구제가 훨씬 강화되는 것이다. 다만 공
[아침시산책]시간 시간/임종성그의 손에아침이 쥐어져 있다오지 않는 내일 아침이모레가몇 년 뒤의 밤과 낮이쥐어져 있다별 하나 배웅하고 들어와그의 손을 다시 펴본다손가락에 반지처럼오지 않는저녁이 끼워져 있다 - 임종성 <재게재지 : 시향 2016 겨울(글나무)/게재지 : 시선> 우리는 모두 시간에 속한다. 그 시간의 손에 모든 섭리가 쥐어져 있다. 그 손에 이미 벗겨 먹어 버린
[창룡문]82년생 김지영 “할머니가 막내인 남동생을 아끼는 환경에서 자라나, 초등학생이 되었을 때 당연히 남자는 1번이 되는 학급 번호를 거친다. 남자부터 시작하는 학급 번호, 자연스럽게 남자부터 급식을 먹는다. 자신을 좋아하는 남자아이의 괴롭힘에 고통 받는다. 그 후엔 자신을 좋아한다 착각한 남자의 스토킹으로 남자 공포증을 겪기도 한다. 여성에게 가혹한 취업에서 성희롱에 가까운
여백
여백
분양·부동산 홍보
올가메이드 물티슈 새로운 시작 '20% 할인전'
밀라노의 상업시설… 프랑스의 명품거리… 평택에 그대로 옮겨왔다
최첨단 테크노밸리 품은 자족도시로 도약 자유로운 주거 가능한 생활숙박시설 분양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송죽동 505-3 송원로 55(송죽동)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엄순엽
Copyright © 2011~2017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