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與 경기지사 경선 ‘흑색선전 쏠림현상’
‘뇌물 수수설’ 등 카더라 통신 지지율 1위 후보에 집중
“부인까지 비난 심하다” vs “아니 땐 굴뚝에 연기나랴”
도당, 도 넘은 비방 ‘속수무책’… 오늘 경선 결과 주목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선거를 둘러싸고 흑색선전이 특정 후보에 집중되고 있다는 문제가 제기됐다.게다가 SNS에서 특정 후보의 부인까지 비난의 도마 위에 올리는 등 ‘도를 넘어서는 행태’가 익명을 전제로 만연하자 “새로운 시대에 맞지 않는 구태(舊態)가 재현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19일 지역 정가에 따르면 ‘특정 트위터 계정이 한 후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츠
여백
여백
여백
화/연예
여백
여백
획특집 람과 소통
여백
커스인수원
여백
오피니언
여백
여백
분양·부동산·광고 홍보
편리한 교통인프라에 풍부한 자연환경까지 개발호재 가득한 구리 인창동 ‘눈길 가네’
부평시장역서 70m 떨어진 초역세권… 1012실 규모 대단지
철도·자동차·비행기 교통망 우수… 청라호수 조망권은 ‘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송죽동 505-3 송원로 55(송죽동)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엄순엽
Copyright © 2011~2018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