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안전불감증 공사 현장 또 무너진 타워크레인
용인서 인상작업 중 붕괴
7명 추락, 3명 사망 4명 중태
올해 크레인 사고 사망자 17명
정부 대책 한 달만에 ‘공염불’
정부가 타워크레인 종합 대책을 발표한지 한 달이 채 지나지 않아 또 다시 대형 사고가 발생했다. ▶▶ 관련기사 19면특히 타워크레인 사고를 막기 위해 청와대까지 나서 안전강화 대책을 논의했지만, 현장에 만연한 안전불감증은 청와대 대책도 공염불로 만들고 있는데다 이번 사고로 올해에만 타워크레인 관련 사고로 근로자 17명이 목숨을 잃으면서 전수조사와 안전점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츠
여백
여백
여백
화/연예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획특집 변일보
커스인수원
오피니언
[열린광장]술 먹으면 모든 것이 용서가 되나요? 지구대 파출소는 밤마다 역동적이다. 바로 야간근무 중 가장 많은 신고 대상자인 주취자 덕분이다,평소 인터넷이나 뉴스를 접하다 보면 심심치 않게 소란을 피우거나 경찰관에게 폭행을 가해 공무집행방해죄로 체포된 사례를 볼 수 있다. 일선에선 이런 일들이 일상이 되어 버린 지 오래다.최근 만취상태의 남성을 검거하는 과정에서 상처가 났다는 이유로 소송을 당해 형사합
[열린광장]‘따뜻한 보훈’을 위한 도약 어느새 완연한 겨울이 다가왔고, 다사다난했던 2017년도 한 달이 채 남지 않았다. 올해도 우리 국가보훈처는 나라에 헌신한 국가유공자들의 예우를 위해 다양한 정책을 만들어 시행했다. 더불어 문재인 정부의 중요 국정과제중의 하나인 ‘국가를 위한 헌신을 잊지 않고 보답하는 나라’를 실천하기 위해 ‘따듯한 보훈’이라는 정책방침을 발표했다.‘따뜻한 보훈’을 중심으
[미래인문학]인공지능 시대 기본소득과 인터테인먼트 알파고가 이세돌을 꺾을 때만 해도 인공지능(AI)은 서번트 증후군(Savant syndrome) 정도의 수준이었다. 그런데 최근 ‘알파고 제로’가 나타났다. 인간 천재를 가르치는 AI의 등장이 시작되고 있다.로보카인드 회사의 ‘AI+로봇’ 교사 마일로는 자폐증상이 있는 아이들을 24시간 돌보면서 친절한 공감을 한다. 24시간 늘 대기하고 반응한다는 점은 인
[사설]수원시의 국제 공적 원조사업은 ‘나눔 한류’ 지난 6일 미얀마 양곤주 버옛마을에서 ‘버옛마을 새마을회관’ 준공식이 열렸다. 수원시 보조금 4천만원과 수원시새마을회 사업비 1천200만원 등 모두 5천200만원이 투입된 이 회관은 수원시새마을회 ‘지구촌 새마을협력사업’의 하나다. 이 사업의 목표는 ‘새마을운동을 통한 저개발 국가 빈곤 극복, 나아가 지구촌 전체의 행복’이다. 수원시가 시새마을회와 함께 대
[사설]근로시간 단축, 예상되는 문제 선결해야 신세계그룹이 대기업 최초로 직원들의 근무시간을 주당 35시간으로 단축하기로 전격 발표했다. 우리나라 유통업계의 현실에서 과연 실효성이 있겠느냐는 의문속에 다른 유통업계도 이에 미칠 파장을 우려하며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저녁이 있는 삶을 위한 취지 자체에는 일단 환영하면서도 글로자들은 임금하락을 우려하는 분위기다. 임금하락은 없다고 하지만 연장근로수당이
[아침시산책]명중 명중/이용헌빗방울이 툭,정수리에 떨어진다가던 길 멈추고 하늘 쳐다본다누구인가저 까마득한 공중에서단 한 방울로 나를 명중시킨 이는하기야이 많고 많은 사람 중에단 한 번의 눈빛으로나의 심장을 관통해버린그대도 있다- 이용헌 시집 ‘점자로 기록한 천문서’ 중에서 사람이든 사물이든 첫눈에 반하기는 쉽지 않다. 가던 길을 멈추고 하늘을 쳐다본 기억은 까마득하다. 그
[자치단상]건축물 안전 재진단을 외면하지 말자 재난공화국이라고 불려도 될 만큼 재난이 끊임없이 일어나 국민들의 생명과 재산에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 2016년 9월 경주 지진, 올 11월의 포항 지진이 발생하여 피해를 주었으며 여진이 계속되고 있어 불안하게 하고 있다. 여기에 금년 11월의 창원 터널 화물차 유류폭발사고 등 사회적으로 크게 이슈가 되었던 재난과 사고는 물론 크고 작은 사고가 빈번하게 발
[생활에세이]어머니, 먼저 타세요 마지막 남겨진 달력의 날짜가 하루하루 지워지고 있다. 송년회를 비롯한 각종 모임들로 거리가 북적이고 예전 같진 않지만 크리스마스트리가 가는 한해를 곱게 장식하고 있다. 역사나 상점 등 사람의 왕래가 잦은 곳에 형형색색의 불빛을 밝힌 것을 보면 살짝 마음이 들뜨기도 하고 거리를 쏘다니고 싶은 충동이 생기기도 한다.메모장을 보면 이런저런 약속으로 빼곡하다. 동
[아침시산책]나의 가계 나의 가계/박완호나의 가계는 고향집 툇마루 먼지 뒤집어쓴 채 엎어져 있던 낡은 거울입니다. 끝 페이지가 찢어진 연애소설의 누군가 침 바른 연필로 꾹꾹 눌러쓴 글씨자국입니다. 흐릿해진 글자들을 덮으려다 떠올린 초등학교 옆 골목, 달맞이꽃 핀 마당을 훔쳐보는 까치발입니다. 을지로에서 광화문, 백만 인파를 헤치고 달려가 기어이 만난 친구의 허술한 웃음입니다. 그
[정윤희의 미술이야기]렘브란트의 초상화 거리들이 불빛들로 채워지는 12월이다. 기쁨과 환희를 한껏 머금고 있는 불빛들도 있지만, 성스럽고 신비로움을 차분하게 전하는 빛도 있다. 바로 렘브란트의 초상화처럼 말이다.렘브란트 반 레인의 작품에는 찬연한 빛이 담겨 있어 사람들은 그를 ‘빛의 화가’라고 일컫는다. 특히 렘브란트의 초상화에 어려 있는 이 영롱한 빛은 너무나 신비로워서 마치 인물의 내면에서
여백
분양·부동산·광고 홍보
도로·철도까지 다 뚫린 교통 편한 김포 주부가 좋아하는 복층·테라스 설계
인하대 인근 원스톱 생활 가능 오피스텔 배후수요도 풍부… 이달 모델하우스 개관
동탄역 ‘코앞’… 실내 평면·마감 ‘차별화’광역비즈니스콤플렉스 등 ‘개발호재 풍부’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송죽동 505-3 송원로 55(송죽동)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엄순엽
Copyright © 2011~2017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