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의선복전철 개통… ‘깜깜한 터널 속’
경의선복전철 개통… ‘깜깜한 터널 속’
  • 김재득 기자
  • 승인 2007.05.28 23:07
  • 댓글 0
  •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산확보 차질·각종 민원 발생 등 사업 발목
성산~문산간 39.6㎞ 내 후년 개통도 미지수
복선전철화 사업이 추진중인 경의선 용산∼문산 구간이 당초 목표대로 오는 2009년 상반기에 개통되기 위해선 재원확보 마련 여부가 최대 관건인 것으로 드러났다.

정부는 당초 경의선 복선전철화를 통해 수도권 서북지역의 신도시 및 택지개발에 따른 교통편의 제공과 남북통일에 대비한 전진기지를 마련하겠다는 계획이었으나 예산확보에 미온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어 상당한 차질도 불가피할 전망이다.

도가 도의회 건설위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정부는 당초 용산∼문산간 46.6km 구간 중 성산∼문산 구간 39.6km를 올해 우선 개통할 예정에서 예산 부족 등의 이유로 내년으로 연기했다가 또다시 2009년 6월로 개통을 미루고 있는 상태다.

경의선 복선전철화 사업은 전체 용산∼문산 구간 중 성산∼문산 구간을 우선 개통하는 것을 목표로 지난 96년부터 추진돼 온 사업이다. 특히 용산∼문산 구간은 당초 사업비가 1조7천122억원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했지만 각종 민원 등이 제기돼 사업이 지연되면서 현재 2조1천억여원으로 급격한 증가세를 보이고 있어 현 상태로라면 10년 뒤에도 완공이 불가능하다는 것이 대체적인 시각이다.

당초 고양시는 시 통과 구간에 대해 지하화를 요구했으나 건교부측은 막대한 예산이 소요된다는 이유로 난색을 표명해 결국 지상화를 수용한바 있다.

고양시는 또 완충지대와 생태공원, 녹지공간 조성 등 주변 시설 개선 예산에 3천400억원을 요구해 건교부로부터 1천800억원을 확보한데 이어 시 자체 예산으로 1천억원을 확보해 놓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고양시는 수백억원이 소요되는 대곡역을 환승주차장화 해 줄 것을 요구하고 있지만 시 사업이라는 이유로 정부 예산에 반영되지 않고 있다. 공사가 난항을 거듭하자 건교부는 지난해 10월 당초 구간보다 줄어든 성산∼문산 구간 39.6㎞를 파주 운정, 교하지구 입주 시기에 맞춰 2009년 상반기까지 우선 개통을 추진하겠다고 밝혔지만 실현 여부는 여전히 미지수다.

건교부는 한국철도시설공단이 발행하는 3천억원 어치의 채권을 대한주택공사가 구입해 사업비로 추진, 올해말까지 노반 및 궤도공사 등 55.3%의 공정율을 예상했으나 37%에 그칠 것이란 분석이다. 다만 용산∼성산 구간은 공항철도와 병행해 시공한다는 계획이다.

이에대해 도의회 관계자는 “성산∼문산 구간이 2009년 개통되기 위해선 정부의 전폭적인 예산 지원이 필요하다”며 “예정대로 추진되지 않을 경우 대규모 택지개발에 따라 심각한 교통난을 초래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