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립의료원, 단체협약 놓고 노사 팽팽
경기도립의료원, 단체협약 놓고 노사 팽팽
  • 장충식 기자
  • 승인 2007.05.31 22:34
  • 댓글 0
  •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수규정 유보 임금체불 항의 농성
경기도립의료원 노사가 산하 수원병원과 파주병원의 증축무산, 단체협상안 이행 문제 등을 놓고 갈등을 빚고 있다.

31일 도립의료원 노사에 따르면 노조는 지난 30일 수원병원에서 노조원 150여명이 모인 가운데 보수지급규정 개정안 승인 유보 및 임금 체불에 항의하며 농성을 벌였다.

의료원노조는 “지난해 노사협상에서 의료원 직원들의 임금을 향후 10년 이내에 공무원 보수체계로 전환하기로 합의해놓고도 이를 이행하지 않고 있다”며 “더구나 지난달의 경우 임금의 20%가 늑장 지급됐고 이달 임금은 30%나 지급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노조는 또 “지난 3월부터 시작할 예정이던 수원과 파주 병원의 증축공사는 도지사의 보류결정으로 전면 중단되는 등 병원발전을 기대할 수 없는 형편”이라고 덧붙였다.

노조는 도지사 면담을 요청한데 이어 6월4일 도청에서 집회를 개최하기로 했다.

노조 관계자는 “지난해 노사가 합의한 협상안을 이행하지 않은 것은 물론 병원발전을 위한 뚜렷한 비전과 소신도 없는 원장은 즉각 퇴진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사측 관계자는 “지난해 노사합의안을 토대로 보수규정개정안 승인을 도지사에게 요청했으나 유보됐기 때문에 과거의 규정대로 급여를 지급한 것”이라며 “도립의료원 산하 병원은 인건비 비중이 과도해 도에서 예산을 지원을 받지 않을 경우 급여조차 줄 수 없는 형편”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도에서 의료원 노조에 경영개선에 동참하도록 노조양해각서 체결을 요청했으나 노조가 거부해 병원증축공사마저 무산된 것”이라며 “‘밑빠진 독에 물붓기식’으로 지원하지 않겠다는 김문수 지사의 방침이 분명한 만큼 노조도 의식전환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경기도립의료원 산하에는 수원, 파주, 안성, 이천, 포천, 의정부 등 6개 병원을 두고 있으나 시설노후와 이용 환자 감소로 연간 60억∼80억원의 적자를 보고 있다.

도는 당초 수원병원에 245억원, 파주병원에 174억원을 들여 각각 병상 수를 310개와 220개 규모로 확장하고 시설을 현대화하려다 김 지사의 지시로 유보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